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국가원수 ‘권위’를 짓밟아서는 안 된다!
국가원수 ‘권위’를 짓밟아서는 안 된다!
  • 양영태 박사
  • 승인 2008.09.04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네티즌의 국가원수 모욕은 자유민주국가 公敵

뉴데일리 보도에 의하면 대통령과의 대화를 위해 KBS가 개설한 홈피가 대통령에 대한 형편없는 비방과 욕설로 가득 차 있다고 전한다. 이는 한마디로 민주시민으로서 자질이 없는 그야말로 일부 저급한 네티즌의 광기로부터 흘러나온 천박한 심뽀의 야비함이라고 밖에 단정할 수 없다.

이명박 대통령의 ‘국민과의 대화’와 관련해서 KBS홈페이지에 마련된 네티즌 접수코너는 일부 네티즌에 의해 대통령을 향한 폭압적이고 모욕적인 상괘를 벗어난 형편없는 비난의 글로 도배되고 있을 정도라니 참으로 기가막힌 일이라 아니할 수 없다.

만약 이러한 악질적인 행위들이 사실이라면 국가적으로 여간 큰 문제가 아니다.

KBS는 ‘전국각지 다양한 계층’의 질문을 받기위해서 ‘네티즌코너’를 만들었다고 본래의 취지를 밝히고 있으나 취지와는 전혀 달리 일부 저열하고 야비한 ‘네티즌’들이 대통령을 모욕하고 비방할 목적으로 네티즌 코너를 각종 욕설, 유언비어로서 무자비하게 점령하다시피 하여 ‘더러운 장소’로 오용하고 있는 것이라고 추정할 수 있다.

어떤 네티즌은 매몰차고 저급한 수준의 욕설과 비방을 일삼고 있고, 더욱이 국가원수인 대통령을 향해 “그냥 자살 할 생각은 없느냐” 또는 “왜 태어났니” 또는 “사기치는 법 아르켜줄래” 등등 도저히 국민 된 일원으로서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그 추악하고 일천한 욕설로서 국가원수를 음해, 모욕하고 있다는 것은 결코 정상적인 자유민주 사회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이러한 저급한 네티즌의 글을 그대로 방치한다는 것 자체가 ‘국민정서’에 커다란 해악을 가져다 줄 수 있다는 점을 심각하게 우려할 수밖에 없다.

아무리 세상이 막되어 가기로서니, ‘국가원수’를 향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폐륜행위를 국가가 그대로 방치해서야 되겠는가? 흉악한 의도와 포악한 언어로서 국가원수를 공개적으로 모멸하는 비뚤어진 일부 ‘네티즌’들의 비열한 행위를 바로 잡지 않고서는 국가와 국민, 나아가서 사회통합과 국민정기가 바로 설 수 없음을 알아야 할 것임과 동시에 결코 민주주의의 꽃인 법치가 이루어질 수 없음을 또한 명심해야 할 것이다.

검찰과 경찰은 국가원수를 공개적으로 모욕함으로서 국민의 도(道)를 넘은 일부 포악한 네티즌을 준법적 차원에서 엄정히 수사착수 함으로서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의 가치를 높여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