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시간을 초월한 세종대왕, 광화문에 서다
시간을 초월한 세종대왕, 광화문에 서다
  • 허정철 기자
  • 승인 2009.09.13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뉴스=허정철 기자]   개장 일주일 만에 100만 명을 넘어서며 시민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광화문광장에 오는 10월 9일 한글날, 세종대왕 동상이 개막된다.

서울시는 동상뿐만 아니라 그 주변에 해시계, 측우기, 혼천의까지 함께 전시해 이제 광화문광장은 성왕의 지혜와 역사가 살아있는 체험학습의 장으로 다시 태어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광화문광장 중심에 10.4m 높이로 세워질 새로운 세종대왕의 모습은 어떨까?

 

권위적이고 근엄한 왕의 모습을 던지고 부드러운 표정으로 백성과 소통하는 세종대왕의 이미지를 한껏 살렸다. 세종대왕 동상은 특히 어좌에 앉아 왼손에는 훈민정음을, 오른손은 가볍게 들어 신하들에게 온 백성이 훈민정음을 널리 쓰도록 하라는 대왕의 정신을 충분히 표현했다.

동상의 높이는 6.2m, 동상을 받치는 기단의 높이는 4.2m로서 총 10.4m로, 이는 17.0m인 이순신장군 동상보다 6.6m 적은 규모이며, 이순신장군 동상에서 북쪽으로 약 210m 정도 떨어져 있다.

특히 하단공간과 광화문광장 지하를 직접 연결, ‘세종이야기’라는 기념관을 조성했다. 한글창제의 우수성과 세종대왕의 업적을 전시하는 공간이며 조상의 지혜와 역사를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체험공간, 학습 공간이 될것으로 기대된다.

세종대왕의 용안과 의복은 표준영정과 이성계어진, 1만원권 지폐의 모습을 참고했다. 특히 세종대왕이 54세로 생을 마감한 점을 고려해 열정적으로 일하시는 40대 후반의 용안을 표현 했다고 한다. 옷은 당시 모습에 가능한가깝게 표현하기 위하여 조선시대 복식 전문가의 자료를 토대로 제작했다.

 최초로 속옷, 저고리, 액주름, 철익, 답호, 곤룡포 등의 6겹의 의상을 직접 제작하여 모델에게 입히고, 의자에 앉아 있는 실제의 모습으로 재현하였는데, 너무 뚱뚱하여 조형적으로 어울리지 않아 조각가와 복식전문가가 논의하여 옷고름, 소매주름 등을 보완, 최대한 생전의 모습과 체취가 물씬 풍기도록 제작에 힘썼다는 후문이다. 

한편 세종대왕의 왼손에 들려있는 책은 ‘훈민정음 해례본’으로 페이지는 용자례편이다.

글자를 만든 원리에 대한 해설(제자해) → 초성에 대한 해설(초성해) → 중성에 대한 해설(중성해) → 종성에 대한 해설(종성해) → 초성·중성·종성의 세 글자를 합쳐 쓰는 방법에 대한 해설(합자해)의 순서로 5해를 구성하고서, 마지막으로 합자법에 의해 올바르게 구성된 단어에 대한 실례를 용자례에서 들어 보이고 있다.

세종대왕 동상이 더욱 빛나는 이유는 동상 주변에 대왕의 업적과 체취를 느낄 수 있는 조형물이 있다는 점이다.

동상을 전·후면부로 나누어 전면부 ‘문화과학의 장’에는 우리가 잘 아는 과학 기자재(해시계-측우기-혼천의)를, 후면부는 ‘부국강병의 장’에는 집현전학사도 등 을 부조 형식으로 조각한 열주 6개를 제작 설치한다.

현재 동상은 크게 세종대왕이 앉아계신 용좌(의자)와 세종대왕의 용체(몸체)로 나누어 제작하고 있는데, 용좌에 대한 주물제작 작업과 마무리 작업을 완료하고 현재 조립중에 있다.

세종대왕의 용체는 42조각으로 나누어 주물제작을 하고 있는데 용안부분을 제외하고는 주물제작을 완료하였으며, 현재 다듬기 작업을 하고 있다. 오는 9월말 경이면 조립작업이 마무리 될 예정이다. 

동상 제작에 들어간 주 재료는 점토, 청동, 돌 등이 있다. 점토 조각 작업에는 13톤의 점토가 들어갔는데, 이는 어른용 밥그릇 약 54,000명분에 해당되는 분량이며, 청동은 총 22톤으로 이중 순수 동상에는 20톤, 발명품 및 열주에 2톤이 소요되었다. 만일 이것으로 10원짜리 동전을 만들면 약 3천2백만 개를 만들 수 있는 분량이다.

이렇게 세종대왕 동상이 제작되기까지 과정을 세종문화회관 앞에 설치되는 대형 LED 전광판을 통해 9월 14일(월)부터 눈으로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으며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를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다.

주목할 것은 과학기자재 중 해시계는 다른 조형물과 달리 정남향으로 배치 시켜, 햇빛 그림자에 의한 시간을 알 수 있게 하였는데, 이는 동경 135°의 표준시로 채택하고 있는 우리나라 방문객들의 현재 시각과 비교 될 수 있도록 했다는 점이다. 실제로 약 30여분 차이를 보여 줌으로써 새로운 흥미거리가 될 전망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gn.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