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새 손톱 기르기] 김진홍의 아침묵상
[새 손톱 기르기] 김진홍의 아침묵상
  • 김진홍 목사
  • 승인 2019.09.05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4년과 75년에 내가 서대문 교도소에 수감되어 있을 때다. 중앙정보부에서 조사 받는 과정에 손톱을 다치게 되었다. 다친 손톱이 서서히 빠지는데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 아침에 일어나면서 기지개를 펴다 아픈 손톱이 이불에 걸리게라도 되면 그 통증이 대단하였다.

세수하다가도 손톱이 머리카락에 걸리면 자지러지게 아팠다. 나는 아픈 손톱이 하루 빨리 빠졌으면 하는 마음에 손톱을 만지곤 하였다.

그런데 어느 날 알게 되었다. 다친 헌 손톱이 그냥 빠지는 것이 아니라 새 손톱이 자라는 만큼 밀려나고 있는 사실을 눈으로 확인케 되었다. 그래서 그 후로는 헌 손톱 빠지는데 마음을 쓰지 아니하고 새 손톱을 기르는 데에 정성을 기울였다.

생각하기를 새 손톱이 잘 자라려면 온몸이 신진대사가 잘 되어 세포 분열이 왕성하여져야 할 것이라 여겨졌다. 그런 생각이 들면서부터 냉수마찰을 하고 보건 체조를 하고 콩밥도 꼭꼭 씹어 먹기를 부지런히 하였다.

그러던 어느 날 헌 손톱이 사라져 버리고 그 자리를 새 손톱이 차지하고 있었다.

그 사건이 나에게 생각을 깊이 하게 하였다. 그리고 스스로 다짐케 하였다. 나는 헌 손톱 빼는 사람이 아니라 새 손톱 기르는 일에 인생을 투자하겠노라는 다짐이다.

동두천 두레수도원
동두천 두레수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