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라이프오브더칠드런, 방글라데시 빈민 아동과 로힝야 난민 도와
라이프오브더칠드런, 방글라데시 빈민 아동과 로힝야 난민 도와
  • 이관민 기자
  • 승인 2018.05.25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프오브더칠드런(이사장 권호경)은 지난 5월 13일부터 19일까지 로힝야 난민과 빈민지역 아이들을 돕기 위해 방글라데시를 찾았다.

로힝야 난민 90만명 이상이 수용된 방글라데시 난민촌에 본격적인 우기가 찾아 오면서 산사태와 홍수로 주거 위험 수준이 높다는 경고가 현실이 되고 있다.

최근 난민촌이 모여있는 방글라데시 남부 지역이 우기를 앞두고 간헐적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지반이 약해지면서 난민 소녀가 흙더미에 깔려 목숨을 잃는 사고도 벌어지기도 했다. 짧은 기간에 많은 난민이 유입되면서 난민촌의 거주 시설이 매우 열악하고 습한 기후로 위태로운 상황이다.

라이프오브더칠드런은 2017년 10월에도 로힝야 난민촌을 찾아가 3000달러 가량의 방수포를 지원하는 등 난민촌의 열악한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도운 바 있다.

직접 난민촌을 다녀온 라이프오브더칠드런 이상기 팀장은 “계속된 비로 임시 텐트가 지어진 언덕의 토사가 무너지는 등 지난 방문 때보다 어린이들의 주거환경이 더욱 열악해 진 것을 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실효성 있는 난민 지원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현장을 찾는 것을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라이프오브더칠드런은 유엔 아동 권리 협약의 이행을 실천하고 국내외 어린이들이 마땅히 누려야 할 권리를 보장하고 존중받을 수 있도록 서울시 국제교류 협력과의 허가와 외교부 소관으로 활동하는 국제구호 NGO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e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