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김정숙 여사, 어르신 봉사자 오찬
김정숙 여사, 어르신 봉사자 오찬
  • 이관민 기자
  • 승인 2018.03.12 0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숙 여사는 10일 오전 11시 30분, 올림픽 환경정화활동에 참여하시는 10명의 어르신 봉사자들과 오찬을 나눴다. 어르신들은 대관령분회경로당에 계신 분들로 청소업체 인력 모집에 지원자가 없자 “내 고장에서 열리는 올림픽인데 우리라도 나서자”며 지원하였다고 한다.

어르신들은 대관령 환승주차장과 횡계주차장에서 화장실 청소 활동을 하고 계시다.

김 여사는 “추위 때문에 올림픽에 대한 걱정이 많았지만 지금까지 무사히 잘 치뤄온 것은 모두 국민들의 성원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연세도 많으신 어르신들께서 이런 고된 일을 해 주시니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다. 세계인들이 바라보고 있는 큰 일을 모두 함께 잘 만들어 가고 있는 것 같다.”라며 어르신들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에 박춘자(78)씨는 “평창에 동계올림픽이 유치됐을 때 봉사활동 신청을 했다. 그 때는 올림픽이 열릴 때까지 살 수 있을까하고 말했는데 지금 이렇게 작은 힘이나마 보탤 수 있으니 얼마나 보람이 있는지 모른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관령분회경로당의 분회장을 맡고 있는 조옥현(81)씨는 “아무도 안하려는 일이었는데 이 분들이 함께 힘을 모아줘서 얼마나 고마운지 모른다.”며 함께 일한 봉사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권화자(75)씨는 “눈이 많이 내린 날 쓰레기 청소하기가 가장 힘들었다. 보통은 고무장갑을 끼고 일을 하는데 그렇게 하니 쓰레기봉투가 묶어지지가 않았다. 그래서 장갑도 빼고 맨손으로 일을 하는데 이번엔 손이 얼어서 움직이질 않더라. 그래서 핫팩으로 손을 녹여가며 청소했다.”라며 일화를 소개했다.

그 밖에도 몸은 힘들지만 올림픽을 찾는 손님들이 고맙다고 인사를 해줄 때 힘이 난다, 살아 생전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내 고향을 찾고 있다는 데 자부심이 느껴진다, 개폐회식을 보며 상상 이상의 멋진 장면이 펼쳐져 감격스럽다 등의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김 여사는 “오늘 어르신들의 말씀을 들어 보니 그간 얼마나 고생이 많으셨는지 알겠다.”라며 격려의 말을 전하고 따뜻한 밥 한끼가 작은 기운이라도 보탤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또한 조금 전 열린 바이애슬론 경기를 선수가족들과 함께 참관했다고 말하며 “한 두 번 본다고 해서 그 분들의 역경과 고난을 다 알 수는 없지만 이렇게 조금씩 서로를 알아가는 게 중요하고 소중한 일인 것 같다.”고 말하였다.[청와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e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