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6 월 16:39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강원
전체기사
일반
자치·의회
경제
사회
생활·문화
사람들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강원 > 일반
     
스위스 하우스 코리아 2018, 방문자 수 10만명 이상 기록하며 성황리 운영 마쳐
2018년 03월 02일 (금) 08:23:09 이승연 기자

스위스 국가 홍보관인 스위스 하우스 코리아 2018(이하 스위스 하우스 코리아)이 2월 7일 공식 개관 이후 2월 25일까지 10만명이 넘는 방문자 수를 기록하며 성황리에 운영을 마쳤다고 밝혔다.

평창 용평리조트 네이션스빌리지에 위치한 스위스 하우스 코리아는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기간 운영되는 국가 홍보관 중 유일하게 일반인들에게 무료로 개방됐으며, 스위스의 다양한 음식과 문화, 그리고 기술력과 자연환경자산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들을 마련해 방문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하우스 외부에 설치된 아프레(Après) 스키 스낵바를 비롯해 실내 레스토랑에서는 2만 명 이상의 방문객들에게 치즈, 뮬드와인 등 스위스를 대표하는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스위스 하우스 코리아는 운영 기간 동안에 약 2.4톤의 치즈, 5000개의 소시지, 6000잔의 맥주와 1800잔의 와인이 판매됐다고 밝혔다.

특히 운영 기간 동안 실내 레스토랑을 방문한 고객들이 가장 즐겨 찾은 메뉴는 퐁듀(Fondue), 라클렛 치즈(Raclette), 게쉬닛첼테스(Züri Gschnätzlets)로 밝혀졌으며, 테이크아웃 형태로 즐기는 메뉴들을 제공했던 외부 아프레(Après) 스키 스낵바에서는 라클렛치즈(Raclette), 브라트부르스트(Bratwurst), 뢰스티(Rösti)가 인기 메뉴로 꼽혔다. 음료 중에는 스위스 특산 맥주와 겨울에 어울리는 글루바인(Glühwein)이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 스위스 하우스 코리아 2018 담당자  

또한 동계올림픽 강국인 만큼 하우스 외부에 스케이트링크장과 스키렌탈샵, 스키 및 스노보드 교실 등을 갖춰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스포츠 프로그램을 제공하기도 했다. 하우스 한 쪽에 마련된 스케이트링크장에서는 방문객들에게 아이스하키, 컬링 등을 직접 체험해볼 기회를 제공했으며, 스키렌탈샵은 스위스의 혁신이 담긴 특별한 스키 장비를 대여했다.

평창올림픽 경기를 생중계로 관람할 수 있는 야외 대형 스크린뿐만 아니라 장애인 선수들이 로봇 기술의 도움을 받아 역량을 기루는 ‘사이배슬론(CYBATHLON)’ 관련 기술 체험 행사, 스위스 뮤지션들의 라이브 공연 등 방문객들을 위한 다채로운 이벤트도 진행됐다. 특히 스위스 하우스 코리아의 마스코트인 하이디(Heidi)가 현장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방문객들과 총 1500회 이상의 인증사진을 촬영해 작은 즐거움을 선사했다.

한편 스위스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기간인 3월 9일부터 3월 18일까지 독일, 오스트리아와 함께 선수들을 위한 공간인 ‘알펜하우스(Alpenhaus)’를 운영할 예정이다.

스위스 하우스 코리아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과 현장 사진 등은 스위스 하우스 코리아 2018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