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3 수 14:29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칼럼 & 인터뷰
전체기사
일반
칼럼
인터뷰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칼럼 & 인터뷰 | 조은연재
     
[겨울이 만일 온다면...] 김진홍의 아침묵상
2018년 02월 08일 (목) 21:49:22 김진홍 목사
   

영국의 시인 Shelly는 1792년에 태어나서 1822년 30세 나이로 죽은 박명한 시인이었다. 그는 옥스퍼드 대학 재학 중 무신론에 대한 글을 써서 퇴학당하였다.

젊은 날의 그는 무절제한 생활로 당대의 패륜아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의 이런 모습은 자신의 내면에 깃든 본질을 찾으려는 몸부림이었다. 그런 몸부림 끝에 그는 불후의 작품을 남긴 시인의 자리에 올랐다. 그의 전기를 쓴 작가는 그의 성격을 3가지로 평하였다.

1) 예민한 감수성
2) 미친 듯이 돌진하는 열정
3) 비인간적인 억압에 대한 반항

그가 남긴 장시 <서풍의 노래>는 세계문학사를 빛낸 명작이다. <서풍의 노래>는 구구 절절이 미래에 대한 희망을 노래한다. 그가 현실에 반항한 것은 다가오는 미래의 희망을 믿고 열린 미래를 꿈꾸는 동경 때문이었다.

예언의 나팔 소리를 외치라, 오, 바람아,
겨울이 만일 온다면 봄이 어찌 멀었으리요?

나는 마지막 시구인 "겨울이 만일 온다면 봄이 어찌 멀었으리요?"를 좋아한다. 그래서 간단한 이 구절을 읽고, 읽고 또 읽는다. 그리고 생각하고 또 생각한다. 지금은 겨울이다. 겨울이기에 생각한다. 겨울은 왜 오는가? 셸리 식으로 표현하자면 봄이 오기 위해서다. 지금이 겨울이기에 봄이 이어서 오기 마련이다. 시인은 겨울을 살면서 봄이 오는 소리를 듣는 사람이다.

시인만 그런 것이 아니다. 기도하는 사람이 그러하고 꿈꾸는 사람이 그러하고 내일에 대한 희망을 지닌 모든 사람들이 그러하다.

   
  ▲ 두레마을 청소년 야영장으로 가는 눈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