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2 수 12:18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대구
전체기사
일반
자치·의회
경제
사회
생활·문화
사람들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대구 > 일반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폐막작, 창작오페라 ‘능소화 하늘꽃’ 개최
400년의 시간을 뛰어넘은 부부의 애틋한 사랑이야기
2017년 11월 07일 (화) 08:07:57 강승구 기자

대구오페라하우스 최고의 브랜드오페라, 창작오페라 <능소화 하늘꽃>이 11월 10~11일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대단원을 장식한다.

창작오페라 <능소화 하늘꽃>은 1990년대 안동 지역에서 400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미라가 발견된 이야기를 토대로 한다. 400년이라는 시간이 무색할 만큼 미라의 상태가 온전했던 것도 놀라운 일이었지만, 그보다 더 화제가 된 것은 미라와 함께 묻혀있던 장문의 한글 편지와 머리카락을 엮어서 만든 미투리였다.

   
  ▲ 창작오페라 능소화 하늘꽃  

편지의 내용을 분석해 본 결과 미라의 주인은 이응태라는 이름을 가진 31세의 남자였다. 이응태의 아내로 추정되는 인물이 그의 죽음을 슬퍼하며 묻은 편지는 조선 중기였던 당시를 생각하면 감히 상상할 수 없을 만큼 적극적이고 절절한 사랑을 담고 있었고, 미투리 또한 아내가 오랜 병마에 시달린 남편이 쾌차하기를 빌며 자신의 머리카락으로 엮은 것이었다.

이 이야기는 당시 전 세계를 감동시켰고, ‘조선판 사랑과 영혼’으로 불리며 뮤지컬, 소설 등 다양한 장르로 재생산되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당시 조두진 소설가가 이 이야기를 토대로 소설 ‘능소화’를 집필했고, 2009년에는 소설을 바탕으로 한 창작오페라 <원이엄마>가, 2017년에는 이를 새롭게 발전시킨 <능소화 하늘꽃>이 탄생하게 된 것이다.

◇귀와 눈을 동시에 사로잡은 창작오페라 <능소화 하늘꽃>

창작오페라 <능소화 하늘꽃>의 이야기는 하늘의 선녀였던 여늬가 소화 꽃을 훔쳐 달아나고, 하늘정원지기인 팔목수라가 그녀를 쫓아 지상으로 내려오면서 시작된다.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인물은 주인공인 ‘응태’와 아내 ‘여늬’, 그리고 여늬를 쫓아 지상으로 내려온 하늘정원지기 ‘팔목수라’다.

‘여늬’역을 맡은 주역 소프라노 마혜선은 “보편적이고 재미있는 소재에 한국적인 정서가 결합해 누구나 즐겁게 관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탈리아어나 독일어로 노래하는 기존의 유명 오페라들과 다르게 한국 창작오페라는 한글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부르는 입장에서도, 감상하는 입장에서도 공감과 이해가 훨씬 편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시대성을 띠는 경우가 많은 한국 창작오페라의 특성상 기왓장, 돌담길 등 배경이 단조로운 경우가 많은데, 이번 <능소화 하늘꽃>의 무대는 훨씬 세련된 느낌이 든다”며 “그러면서도 한국 전통혼례나 장례, 죽음으로 끝나지 않는 삶의 윤회를 표현해냈다”고 기대감을 밝혔다.

실제로 <능소화 하늘꽃>에는 경사스러운 혼례를 축하하는 사물놀이, 응태의 죽음과 한을 달래주는 흑살풀이 등 다채로운 볼거리가 가득하다. 음악 또한 가사의 의미와 인물의 감정을 따라 설득력 있게 편곡돼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는 평가다.

◇<능소화 하늘꽃>, 대구오페라하우스의 브랜드로 거듭나다

이번 <능소화 하늘꽃>은 창작오페라 연출의 거장 정갑균이 연출과 더불어 직접 무대까지 디자인했고, 중국 텐진오케스트라의 수석객원지휘자 백진현이 지휘봉을 잡은 수작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소프라노 중 한 사람인 마혜선과 유럽 현지에서 <나비부인>으로 유명한 소프라노 윤정난, 이탈리아에서 활약하고 있는 테너 오영민 등 성악가들의 실력도 출중하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창작오페라 <능소화 하늘꽃>을 올해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폐막작으로 올리는 것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오페라의 실제 배경인 안동에서 공연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배선주 재단법인 대구오페라하우스 대표는 “창작오페라를 제작하고 무대에 올리는 작업은 한국오페라의 발전에 있어 꼭 필요하지만 결코 쉽지 않은 작업”이라며 “향후 수년간 꾸준한 개작과 편곡을 통해 대구오페라하우스와 한국을 대표하는 창작오페라로 키워내고, 나아가 세계무대에 수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창작오페라에 대한 시민의 관심을 이끌어내고 오페라관객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한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 원작자의 친필서명을 실은 소설 <능소화>를 당일 관객 추첨을 통해 선물로 증정하는 것(90권 한정).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창작오페라 <능소화 하늘꽃> 입장권은 1만원에서 10만원까지로,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와 인터파크를 통한 온라인 예매 및 전화 예매가 가능하다. VIP석 10만원/R석 7만원/S석 5만원/A석 3만원/B석 2만원/C석 1만원이다. 단체구매시 다양한 할인혜택이 주어진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