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4 목 09:31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사회
전체기사
일반
종합
복지
환경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사회 > 일반
     
벼룩시장구인구직 “직장인 66.7% ‘감정조절 어렵게 하는 대상은 상사”
2017년 08월 09일 (수) 10:00:57 온라인뉴스팀

[조은뉴스=온라인뉴스팀]  직장인을 가장 화나게 하는 대상은 다름아닌 ‘상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최인녕)이 직장인 60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직장인 10명 중 7명은 감정조절을 어렵게 하는 대상으로 ‘상사’를 꼽았다.

설문결과를 자세히 살펴보면 먼저 평소 감정표현을 어떤 식으로 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68.4%의 응답자가 △상황에 맞게 적절하게 조절한다고 답했다. 이어 △억지로 감정을 억제하고 숨기는 편이다(24.5%), △느낀 대로 솔직하게 표현한다(21.3%), 순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직장생활 중 화나는 일이 있을 경우에는 어떻게 행동할까? 응답자의 61.8%는 △표정을 굳히는 등 간접적으로 표현한다고 답했으며 △속으로 참고 삭힌다는 답변도 35.7%로 나타났다. △화가 났음을 직접적으로 표현한다는 응답은 16.7%로 다소 낮았다.

화가 나도 잘 표현하지 않는 이유로는 절반에 가까운 45.4%의 응답자가 △화를 내도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서 라고 답했다. 이어 △평판이 나빠질 것 같아서(22.8%), △원래 잘 표현하지 않는 성격이어서(21.7%), △다들 참고 넘어가는 것 같아서(13.7%), △인사평가에 영향을 미칠 것 같아서(10.6%)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설문조사 결과 직장인 66.7% 감정조절 어렵게 하는 대상은 상사라고 발표했다  
 

직장생활 중 감정조절이 되지 않아 곤란했던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거의 대부분인 85.9%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들이 꼽은 감정조절이 가장 어려운 순간 1위는 △불합리한 일을 겪고도 제대로 항의할 수 없을 때(38%)였으며, 2위는 △막말, 인격모독 발언을 들을 때(30.8%), 3위는 능력, 업무 성과를 과소평가 받을 때(12%)가 차지했다. △부당한 업무지시를 받을 때(9.3%), △동료, 부하직원과 비교 당할 때(8%), △업무 성과를 가로채기 당했을 때(7.2%), △과도한 업무로 야근, 연장근무를 해야 할 때(6.3%) 등의 답변도 있었다. △업무 외 개인적인 부탁을 들어줘야 할 때라는 답변은 2.7%에 불과했다.

직장생활 중 감정조절을 가장 어렵게 하는 대상으로는 △상사가 66.7%로 절반을 넘게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동료라는 답변도 24.7%로 나타났으며, 이어 △거래처, 협력사 직원(8%), △부하직원(7.8%), △기타(7%) 순으로 답했다.

직장인들이 원만한 직장생활을 위해 감정을 다스리는 비법으로 꼽은 1위는 △음주(31.2%)였다. △취미생활(28.1%)과 △동료와의 수다, 뒷담화(23.2%)는 각 각 2, 3위를 차지했다. △수면(12.4%) △명상(7.6%) △쇼핑(7.2%) △여행(4.6%) 등으로 감정을 다스린다는 의견도 있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