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강마에' 김명민, "심은하와 입(?) 맞춰 봤으면" 깜짝 고백
'강마에' 김명민, "심은하와 입(?) 맞춰 봤으면" 깜짝 고백
  • 전지현 기자
  • 승인 2008.11.29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은하는 내가 꿈꿔온 나의 이상형이었다"

드라마 '베토밴 바이러스'에서 전국민들을 '강마에' 바이러스에 감연시켰던 배우 김명민이 "심은하를 보고 첫눈에 반했었다"고 고백,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한 김명민은 "꼭 한번 연기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배우가 있느냐"는 질문에 2005년 결혼과 함께 연예계를 은퇴한 심은하를 꼽았다.

이날 방송에서 김명민은 10여년 전인 1997년 방송에 갓 데뷔해 SBS 일요드라마 '나는 원한다'에 단역으로 출연했을 당시 톱스타 심은하를 처음 봤다며 "당시 첫눈에 반했었다. 아직도 그때 모습이 남아 있다"고 고백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그는 "그때의 기억이 지금껏 강한 인상으로 남아 있다"며 "힘들겠지만 기회가 된다면 꼭 함께 연기해 보고 싶다"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그는 2005년 8월에도 김명민은 심은하와 연기를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KBS1 '불멸의 이순신'을 마치고 '작은 나눔으로 시작하는 아기 사랑'(대한사회복지회가 주관) 홍보대사로 위촉된 김명민은 '꼭 한번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여배우'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심은하 말고 다른 배우는 생각도 하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이날 김명민은 방송에서 둘째 자녀를 갖고 싶어 아들에게 맥주를 먹인 적이 있었다는 깜짝 고백을 하기도 했다.

김명민은 "아들 재하가 엄마 아빠가 잠들기 전에는 절대 잠을 자지 않아 둘째를 만들 수가 없다"며 "한번은 우연히 맥주를 마시고 바로 잠이 든 재하를 보고 날을 잡아 다시 맥주를 먹여 계획대로 잠이 들었다"고 말해 주위의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김명민은 "재하를 재우긴 했는데 이번에는 재하 할머니께서 자꾸 술을 권하시며 잠을 주무시지 않더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큰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