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아이들에게 아버지로서 의무와 사랑 다 주고싶다”
“아이들에게 아버지로서 의무와 사랑 다 주고싶다”
  • 윤은경 기자
  • 승인 2008.11.19 22:4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민, 유산관리 포기… "아이들 아빠로만 남고 싶다" 심경 고백

배우 고(故) 최진실의 전 남편 조성민이 고인의 유가족들에게 재산 관리를 맡기겠다는 뜻을 밝혔다.

18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최진실의 유가족과 조성민과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친권에 대한 양측 입장을 공개했다.

조성민은 최진실이 사망한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상황에서 남겨진 두 자녀를 위함이라며 최진실이 남긴 재산을 투명하게 밝혀달라고 유가족 측에 요구하며, 자신의 동의 없이 최진실의 통장에서 한 푼도 꺼낼 수 없도록 조취를 취해 친권·재산권 등의 문제로 논란이 일었다.

이 날 방송에서 조성민은 “큰 버팀목이었던 엄마가 없는 지금부터라도 내가 버팀목이 되어주고 싶고, 아버지로서 의무와 사랑을 다 주고 싶다”고 심경을 전했다.

최진실 유가족 측과 조성민의 친권·재산권 관리 행사를 둘러싼 논란이 불거지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됐고, ‘조성민 친권반대’에 관련된 모임, 인터넷 까페까지 만들어 지며 “돈 때문에 아버지로서의 권리를 주장하는 게 아니냐” 등의 이유로 조성민을 향한 비난이 쏟아졌다.

이와 관련해 조성민은 “아이들 엄마가 나보다 잘 돌 볼 거라는 믿음이 있었기 때문에 포기하는데 동의 한거다. ‘내 자식이 아니다’ ‘난 아이들하고 끝이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포기하는데 동의 한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이들이 자랄 때 까지 묶어둘 수 있는 건 묶어두고, 나머지는 아이들을 키워야 되는 입장이니까 알아서 생활을 하시는데 알아서 관리하라는 얘기를 하고 싶었는데 의사소통이 제대로 되지 않아 여기까지 온 것 같다”고 전했다.

재산 문제에 대해 조성민은 “지금의 제 바람은 (재산을)투명하게 안 해도 좋고, 그냥 유산에 대해서 관리를 다 하셔도 좋다. 다만 아이들 아빠로서의 그런 마음만 가져줬으면 좋겠다”라고 지금까지의 입장과는 다른 제안을 내 놓았다

반면 최진실의 어머니 정옥숙 씨는 “조성민은 이혼 후 두 자녀를 한 번도 본 적도 없고, 아이들 생각도 하지 않고, 돈(빚) 탕감해주고, 그 여자 소송한 것 취하해주면 (이혼) 해주겠다. 애들도 안보겠다고 친권·양육권 포기한다고 직접 각서까지 썼다”며 뒤늦게 아버지의 권리를 찾으려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당장 (아이들을) 데리고 갈 수도 있지만 그래도 할머니 생각해서 자기가 양보한다는 식으로 얘기했다”고 말하며 끝내 눈물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Tlqkf 2008-11-20 09:55:40
조성민이 조은뉴스에 돈좀 뿌렸나

허접뉴스안티 2008-11-20 00:41:57
친권(재산.양육)가지고 말장난은 이제 그만~~ 친권박탈까지 고고... 국민들이 너보다 머리 좋단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