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문형남 숙명여대 교수, (사)대한경영학회 34대 회장 선출
문형남 숙명여대 교수, (사)대한경영학회 34대 회장 선출
  • 오재현 기자
  • 승인 2020.11.27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대한경영학회, 회원 1만명 경영 분야 국내 최대 학회

[조은뉴스=오재현 기자]  문형남 숙명여자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주임교수가 회원 1만명으로 경영 분야 국내 최대 학회인 (사)대한경영학회 제34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문형남 숙명여자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주임교수가 회원 1만명으로 경영 분야 국내 최대 학회인 (사)대한경영학회 제34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사진제공=(사)대한경영학회)

대한경영학회는 11월 27일 오전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정호텔에서 이사회와 총회 및 추계통합학술대회를 열었다. 이날 이사회는 문형남 교수를 34대 학회장으로 추대했으며, 이어 총회에서 차차기(2022년) 회장으로 선출했다. 이날 이사회와 총회 모두 만장일치로 문형남 교수를 대한경영학회 제34대 회장으로 선출했다.

대한경영학회는 지난 1988년 설립된 국내 최대 경영 관련 학술연구단체다. 경영 전 분야에 관련된 이론과 실무를 연구·발표하고, 회원들이 전문적인 인재 교육과 산학협력을 통해 한국 경제와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대한경영학회는 ‘대한경영학회지’라는 한국연구재단 등재 학술지를 매월(연 12회) 발행하고 있다,

2022년 차차기 회장으로 선출된 문형남 교수는 성균관대학교 경영학사, 고려대학교 경영학석사, KAIST 공학박사과정을 거쳐 성균관대에서 경영학박사를 취득하고 북한대학원대학교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문형남 교수는 현재 숙명여대 경영전문대학원 주임교수로 재직중이며, 겸직허가를 받아서 교내 벤처기업인 ㈜웹발전연구소의 대표이사도 맡고 있다. 문 교수는 특허를 2건 등록했으며, 전자정부와 정보통신기술(ICT) 발전에 기여한 공로 등으로 장관상을 5회 수상했다. 문 교수는 지난 7월 21일에는 제50회 하이테크 어워드에서 ‘AI교육 대상’을 수상했다.

문형남 교수는 지속가능과학회 2대(2012-2013) 회장과 한국생산성학회 33대(2018) 회장을 역임했다. 그는 현재 (사)지속가능과학회 공동회장, K-헬스케어학회 회장, AI교육협회 회장, (사)4차산업혁명실천연합 공동대표, 인공지능국민운동본부 공동의장 등을 맡고 있다.

문 교수는 4차산업혁명 관련 저서를 다수 저술하였으며, 최근에는 ‘포스트 코로나 대한민국’을 공동저술했다. 문 교수는 과거 블루오션전략이 주목을 받을 때, 세계적인 베스트셀러인 ‘블루오션전략’의 저자와 역자 등과 협력하여 ‘블루오션 CEO과정’을 운영하였다.

최근에는 ‘4차산업혁명 최고위과정’에 이어 국내 최초의 ‘포스트 코로나 최고위(CEO)과정’ 프로그램을 설계하여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부산지사: 부산광역시 진구 만리산로11, 101-301(범천동, 서면엘리시안)
  • TEL : 051-915-8900
  • FAX : 051-915-9900
  • 기사제보 : ceo@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재훈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eo@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