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홈 스위트 홈 / 박철효의 세상이야기 [제 2.799회]
홈 스위트 홈 / 박철효의 세상이야기 [제 2.799회]
  • 박철효 독도사랑회 사무총장
  • 승인 2019.10.07 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정[家庭]이란?
부부를 중심으로 그 부모나 자녀를 포함한 집단과 그들이 살아가는 물리적 공간인 집을 포함한 생활 공동체를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물고기는 물 속에 살면서 물의 고마움을 모르고, 사람은 가족과 같이 살면서 가족의 소중함을 모른다. 소중한 것 일수록 우리는 그 존재를 잊고 사는 경우가 많다. 

가정은 최고의 안식처이다. 사랑과 이해로 서로를 감싸준다. 대가없는 희생과 베풂이 가득한 곳이다. 나무의 뿌리가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그 역할까지 못보는 어리석음을 범해서는 아니된다.

1852년 4월10일 유럽 각지를 방랑하던 미국시민 존 하워드 페인이 알제리에서 사망했다. 31년이 지난 뒤 군함으로 그의 유해가 본국으로 운구되어 졌다. 유해가 뉴욕에 도착하던 날 부두에는 뉴욕 시가 생긴 이래 최대 인파가 몰려들었다. 대통령과 국무위원, 수 많은 시민들이 조의를 표했다. 

그는 권력자도, 돈 많은 재벌도, 위대한 과학자도 아니었다. 평범한 시민이 어떻게 전 미국인들의 가슴을 울릴 수 있었을까? 그것은 한 곡의 노래 때문이었다. 원제목은 '홈 스위트 홈'이며 '즐거운 나의 집'으로 잘 알려진 명곡이다. 

그가 이 노래를 지은 것은 프랑스 파리에서 돈 한 푼 없는 비참한 떠돌이 생활을 할 때 였다. 평생 결혼을 하지 못 했던 그는 가정이 없는 외롭고 처절함을 맛 보았기에 가정의 소중함을 뼈저리게 느낄 수 있었다. 

그래서 가정에서의 행복한 삶을 꿈꾸며 이 가사를 썼던 것이다. 가정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었기에 그 어떤 유명한 작곡가 보다도 더 한 존경을 받았다.

돈으로 좋은 집은 살 수가 있어도 좋은 가정은 살 수가 없다. 유산다툼을 하는 부자보다 ‘형님 먼저, 아우 먼저’하는 서민이 풍요롭고 행복하다. 

미국의 자동차 왕 헨리 포드가 퇴근 후 집 뒤뜰에 있는 낡은 창고에서 연구로 밤을 샐 때 모두들 미친 짓이라고 비웃었다. 그러나 그의 아내는 ‘꿈이 이루어 질 것’이라며 격려와 믿음을 심어 주었다. 겨울밤에는 추위에 떨면서도 남편을 위해 곁에서 등불을 비추어 주기도 했다.

그가 크게 성공했을 때 기자가 ‘다시 태어나면 무엇이 되고 싶으냐?’고 물었다. 그러자 그는 “내 아내의 남편이 되고 싶습니다. 아내와 함께 있을 수만 있다면 무엇으로 태어나도 상관없습니다!” 그는 훗날 고향에 조그마한 집을 한 채 지었다. 
대 부호가 살기에는 매우 작고 평범한 집이었다. 

주위 사람들이 불편하지 않을까 걱정하자 그가 말했다. "가정은 건축물이 아닙니다. 비록 작고 초라해도 사랑이 넘친다면 그곳이 바로 가장 위대한 집이 됩니다."

필자도 교인으로 하나님을 믿는 사람으로서 부끄럼이 생겼습니다. 교회는 웅장하고 보기좋게 지었다고 해서 주님이 기뻐하시지 않을텐데! 

도심의 교회는 돈 많이 들인 건축물로 변해 버렸으니! 하나님을 믿는 사람은 좋은 교회가 아니라 주의 종의 하나님 말씀과 기도하는 처소(예배당)만 있으면 될 텐데. . . 라는,

디트로이트에 있는 헨리 포드의 기념관에 가면 "헨리는 꿈을 꾸는 사람이었고 그의 아내는 기도하는 사람이었다."는 글이 있다. 

꿈이 있고 그 꿈을 이루어 달라고 기도하는 아내가 있는 집보다 더 축복받고 아름다운 집은 없다. 

오늘도 '사랑'과 '이해'로 감싸는 은혜롭고 행복한 하루가 되시기를 응원합니다.

사단법인)독도사랑회
사무총장/박철효배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