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이상엽, 깊고 매혹적인 눈빛으로 안방극장 매료!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이상엽, 깊고 매혹적인 눈빛으로 안방극장 매료!
  • 오재현 기자
  • 승인 2019.07.08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뉴스=오재현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이상엽이 잔잔한 멜로 감성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사진제공=웅빈이엔에스)
(사진제공=웅빈이엔에스)

이상엽은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 연출 김정민, 이하‘오세연’)에서 생물 선생님 윤정우 역을 맡아 눈빛부터 목소리, 감성 등 흡인력 높은 멜로 연기를 펼치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1화에서는 무료한 일상을 보내던 윤정우(이상엽)는 마트에서 처음으로 마주한 손지은(박하선)과 심 클라라(황석정)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정우는 마트에 장을 보던 중 손지은이 실수로 생수 더미를 쳐 무너뜨려 심클라라에게 타박을 받는 모습을 보자 윤정우는 생수 앞으로가 “그냥 지나가다가”, “여자분 혼자 드시기에 무거운 것 같아서요”라며 손지은을 도왔다.

이후 자신의 학생이 경찰서에 있다는 소식을 듣고 경찰서로 가게 된 윤정우는 그 곳에서 우연이 손지은을 마주했다. 손지은이 경찰서 밖으로 나가자 급히 따라 나간 윤정우는 손지은이 정신을 잃고 쓰러진 것을 목격하여, 윤정우는 손지은을 데리고 병원으로 갔다. 그는 손지은이 진료가 끝날 때까지 기다렸을 뿐만 아니라, 구두 굽이 부러진 것을 눈치 채고 새 운동화를 사 왔다. 또한 목이 불편한 손지은을 위해 대신 신발 끈을 매주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2화에서는 깊은 여운을 남긴 손지은과 윤정우는 본격적으로 서로에게 흔들리기 시작했다.

윤정우는 손지은에게 '몸은 어떠냐, 약은 잘 먹냐. 택시에 구두를 놓고 가셨더라'라며 문자를 보내며 그 사이 윤정우는 손지은의 구두를 말끔하게 고쳐놓았다.

이후 꽃 사진을 찍고 있던 윤정우는 손지은이 다가오자 놀라며 일어났다. 두 사람은 꽃에 대해 대화를 나눴고, 윤정우는 이 꽃이 메꽃이라는 것을 설명하며 메꽃의 꽃말인 ‘서서히 깊숙이 스며들다’라고 말하며 두 사람의 묘한 기류가 형성됐다.

윤정우 아내 노민영은 이날 귀국했다. 노민영은 공항에서 윤정우를 보자마자 포옹했고, 기쁨을 표현했지만 윤정우는 반가워하는 기색이 없었다. 윤정우는 귀국한 아내에게는 무덤덤했지만, 우연히 카메라에 찍힌 손지은의 얼굴에서는 눈을 떼지 못했다. 윤정우 역시 손지은에게 끌리고 있었다.

극 말미 두 사람은 우연히 마주쳤다. 윤정우는 손지은의 운동화 끈이 풀려있자 바로 끈을 묶어주며 윤정우는 손지은을 매혹적인 눈빛으로 올려다 보았다.

이상엽은 윤정우의 심리를 섬세하고 치밀하게 그려냈다. 이상엽은 첫 방송부터 흠 잡을 곳 없이 윤정우와 일체화하여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들었다. 아무 감정이 없는 무미건조한 일상에 오랜만에 느껴보는 감정에 흔들렸다. 이상엽의 눈빛에 모든 감정의 심리가 섬세하게 묘사되어 TV앞 시청자도 같은 느낌을 받는 듯 몰입하게 만들었다. 앞으로 이상엽의 깊이 있는 연기에 더욱 간절해질 ‘오세연’이 앞으로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기대된다.

한편 1, 2회 방송 후 더욱 관심을 받고 있는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되며, 이상엽, 박하선, 예지원, 조동혁, 정상훈 등이 출연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