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글라이드와 이베이, 워런 버핏과의 오찬을 위한 제20차 연례 경매 5월 26~31일 진행
글라이드와 이베이, 워런 버핏과의 오찬을 위한 제20차 연례 경매 5월 26~31일 진행
  • 박진호 기자
  • 승인 2019.05.21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라이드(GLIDE)가 2019년 5월 26일(일) 오후 7시 30분(태평양 연안 표준시[PDT]부터 5월 31일(금) 오후 7시 30분(태평양 연안 표준시)까지 진행되는 연례 워런 버핏과의 오찬을 위한 이베이 포 채리티 경매(eBay for Charity Auction for Power Lunch with Warren Buffett) 일정을 발표했다. 

올해 20주년을 맞이하는 이 전설적인 경매는 지금까지 샌프란시스코에서 가장 취약한 주민들이 굶주림, 빈곤, 노숙 및 건강 문제뿐만 아니라 사회적 고립과 소외 받는 것을 극복하도록 돕는 글라이드의 종합적인 사회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거의 3000만달러를 지원했다. 

버핏은 글라이드를 위해 지난 20년 동안 조달한 자금에 관해 최근 “그것은 생활에는 희망이 있으며 거기에는 더 좋은 것이 있다는 것을 알게 해 주는 중요한 일이며 사람을 변화시킨다”고 말했다. 
  
워런 버핏과의 연례 오찬은 이베이 포 채리티(eBay for Charity)의 지원을 통해 가능해졌다. 경매 낙찰자와 그 친구 7명은 뉴욕의 스미스 앤 월렌스키(Smith & Wollensky)에서 버핏과 식사할 기회를 갖게 된다. 

지난 19년 동안 매년 낙찰 금액은 최저 2만5000달러(이베이가 참여하기 전)에서 최고 345만6789달러였다. 작년의 낙찰 금액은 330만100달러였다. 최저 응찰 금액은 2만5000달러이며 모든 응찰자는 참가자격 사전심사를 받아야 한다. 사전심사는 웹사이트(eBay.com/GLIDE)를 통해 받을 수 있다. 

캐런 핸러핸(Karen Hanrahan) 글라이드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워런 버핏의 한없는 너그러움으로 우리는 지난 20년 동안 가장 어려운 처지에 있는 이웃들에게 지속적이고 조건 없는 서비스를 제공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글라이드의 공동 설립자인 세실 윌리엄스(Cecil Williams) 목사는 “워런 버핏의 지속적인 파트너십에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며 “우리의 오랜 우정을 바탕으로 함께 헌신적으로 남을 돕고 조건 없는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데빈 웨닉(Devin Wenig) 이베이 사장 겸 CEO는 “글라이드를 지원하는 데 일익을 담당하고 특히 이 같은 중요한 시점을 되돌아보게 되어 자랑스럽다”며 “가장 취약한 사람들의 사기를 북돋아 주고 우리의 가치와 보조를 맞추게 하는 것은 조직력”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정보는 글라이드(전화: 415-674-6060), 이메일: Buffett@GLIDE.org) 또는 이베이 웹사이트(www.eBay.com/GLIDE)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