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세종 소재 부처 장·차관 서울 집무실, 연말까지 완전 폐쇄
세종 소재 부처 장·차관 서울 집무실, 연말까지 완전 폐쇄
  • 박진호 기자
  • 승인 2019.05.13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 중심 근무 정착 방안…관계부처 정례회의 원칙적으로 세종 개최

국무조정실은 행정중심복합도시(행복도시)로서 세종시의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세종시 소재 부처 장·차관의 서울 집무실을 연말까지 완전 폐쇄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국무조정실은 “정부는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행복도시인 세종 건설을 결정하고 2012년 국무총리실을 시작으로 2014년까지 3단계에 걸쳐 정부부처를 정부세종청사로 이전했다”며 “올해 2월 행정안전부, 8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전으로 명실상부한 행복도시를 완성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최근의 근무실태를 보면 세종권 소재 부처의 장·차관들이 회의 참석, 국회 대응 등을 이유로 세종보다는 서울에서 더 많이 근무하고 이로 인해 실무자들의 서울 출장도 빈번하게 이뤄지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며 “장차관 부재, 중간관리자의 잦은 출장으로 인한 의사결정 지연과 내부 소통 부족은 행정 비효율과 조직 역량 저하로 나타날 수 있다는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됨에 따라 관계부처 합동으로 세종 중심 근무 정착 방안을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방안에 따르면 세종권 소재 부처 장·차관들의 서울 집무실을 연말까지 완전히 폐쇄하고, 이를 지원하기 위해 행정안전부가 사용하던 정부서울청사 공간에 장·차관 공용집무실 및 영상회의실을 확충한다.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와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부총리가 주재하는 경제관계장관회의와 사회관계장관회의, 관계부처 차관들이 참석하는 차관회의 등 정례 회의체는 원칙적으로 세종에서 개최하고, 세종권 소재 부처의 장·차관은 회의 장소와 관계없이 세종에서 참석하는 것을 원칙으로 운영한다.

공무원만을 참석대상으로 하는 관계부처 회의도 세종 권역에서 개최토록 함으로써 세종 중심 회의 개최 원칙을 확립해 나갈 예정이다.

내부 보고·회의를 위한 서울 출장은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영상회의, 바로톡, 온나라 메일 등 대체 수단을 우선 활용한다.

또한 출장인원을 최소화하고 출장현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등 세종 중심 근무를 위한 복무관리를 강화한다.

다만, 꼭 필요한 출장을 하는 경우 업무에 지장을 받지 않고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스마트워크센터를 확충한다.

국무조정실은 “이번 대책으로 부처 장·차관이 세종에서 보다 더 많이 근무하고 직원들도 세종에서 보고하고 회의하는 업무시스템을 정착해 나가면 행정 비효율을 줄이는 동시에 세종시를 명실상부한 행정수도로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