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세계적 기업가들이 공유한 '부(富)의  6단계 원칙'
세계적 기업가들이 공유한 '부(富)의  6단계 원칙'
  • 박철효 독도사랑회 사무총장
  • 승인 2019.04.10 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철효의 세상이야기 [제 2.620회]

"버진그룹 회장 리처드 브랜슨,
바디샵 창업자 고(故) 아니타 로딕,

스타워즈의 감독 조지 루카스 등 천문학적인 부를 성취한 사람들에겐 6가지 공통점이 있었다" 
 
영국의 일간지 더 타임스는 며칠전  베스트셀러 작가 폴 맥케나가 세계적인 기업가들을 인터뷰한 끝에 발견했다는 '부(富)의 6단계 원칙'을 소개했다. 이 여섯 단계의 원칙은 기업경영에서의 성공뿐 아니라 모든 분야의 성공전략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것이 맥케나의 주장이다. 
 
첫번째 원칙☞
열정이 있는 분야에서 일을 시작하라'는 것.

성공을 위해선 수많은 시간을 투자해 일을 해야 하기 때문에 이왕이면 좋아하는 분야를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는 것이다. 물론 열정은 반드시 좋아하는 분야와 일치하는 것은 아니다.

바디샵의 경우 기존 화장품업계에 맞서 안전하고 환경친화적인 대안을 제시하겠다는 아니타 로딕의 신념이 세계적인 성공으로 연결된 케이스다. 
 
✌두번째 원칙☞
'자신이 선택한 분야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방법을 강구하라'는 것.

선택한 분야에서 성공하기 위해선 분석 작업이 필수적이란 설명이다. 맥케나는 '이 분야에서 성공한 사업가는 누굴까?', '그 사람은 왜 성공했을까?', '그 사람이 다른 경쟁자보다 나은 점은 무얼까?', '이 분야에서 시도되지 않은 것이 있을까?' '소비자가 원하는 것이 무얼까?' 등의 순서로 자신의 분야를 분석해보라고 조언했다. 
 
세번째 원칙☞
'행동에 들어가기 전 머릿속에서 경영의 세세한 부분까지 구상하라'는것.

세계적으로 성공한 기업가 중엔 무턱대고 뛰어드는 식의 행동을 벌인 사람은 없었다는 것. 리조트계의 황제 솔 커즈너의 경우 한 지역에 호텔을 건설하기 전 머릿속에서 호텔의 외관뿐 아니라 건물 표면의 질감과 주변환경의 변화까지 그려본 뒤 사업을 시작했다는 설명이다. 
 
네번째 원칙☞
'정확한 평가 후 위험을 감수하라'

성공을 위해선 위험을 기꺼이 감수하는 것이 기업가의 태도인데 정확한 계산이 선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영화 스타워즈를 감독한 뒤 상표권을 통해 천문학적인 돈을 벌어들인 조지 루카스가 대표적인 예다. 루카스는 스타워즈 개봉 전 영화 흥행이 실패하더라도 소수의 열혈팬들을 대상으로 각종 상품을 판매할 경우 충분한 이득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다섯번째 원칙☞
'행동은 빠르게'하라는 것.

성공한 기업가들은 대부분 구상이 끝난 뒤 24시간 내에 행동에 뛰어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맥케나는 "교육 수준이나 자본의 수준에 상관없이 빠르게 행동할 수만 있다면 당장 세계적인 기업가들과 같은 급으로 올라설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여섯번째 원칙☞
'위기를 예상하고, 실패 속에서 교훈을 얻은 뒤 계속 전진하라'는 것.

낙관주의자가 될 필요는 없지만, 위기가 올 때마다 좌절하는 식으로는 성공을 할 수 없다는 것이다. 사업에 위기가 발생하는 것은 당연한 것인 만큼 위기를 창조적 문제해결 기술을 익힐 기회로 간주하되, 만약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더라도 좌절하지 말고 새로운 사업을 벌이라는 조언이다. 
 
▶부(재정)를 얻는 것은 절대 공짜가 없습니다. 물론, 삶의 지표가 봉사를 원하는 사람을 제외 하고는 거의 모두가 돈을 벌려고 노력 하겠지요. 

성공을 하려거든! 부를 축적하려면, 머리에 꽃을 달고 행동하지 않는한 이룰수 없습니다. 내 일에 미쳐야 해낼수 있습니다.

오늘도 내 일을 위해 머리에 꽃을 달고 뛰지 않으시렵니까? 제가 응원합니다. 4월의 좋은 기후속에서 행복한 수요일 되세요.

사단법인)독도사랑회
사무총장/박철효배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