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환경오염의 주범, 빨대 전쟁
환경오염의 주범, 빨대 전쟁
  • 김경민 인턴기자
  • 승인 2018.07.13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가 빨대퇴출운동 가담

[(부산)조은뉴스=김경민 인턴기자] 세계 각국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퇴출에 힘을 싣고 있다.

플라스틱 빨대는 카페, 영화관, 편의점 등 쉽게 접하고 쉽게 버려지는 물품 중 하나이다. 빨대의 특성상 가볍고 다른 플라스틱 폐기물과는 다르게 재활용이 어렵다. 이는 토지와 해양으로 흘러들어 생태계를 파괴한다.

최근 미국의 한 연구팀은 빨대에 호흡기관이 막혀 괴로워하는 바다거북의 모습을 영상을 올렸다. 12cm가 넘는 길이의 빨대로 인해 동물의 피해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심각성을 인지한 여러 나라의 정부와 기업은 플라스틱 폐기물 감축을 위한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유럽연합은 2021년까지 빨대와 면봉, 페트병 등 10여 종 플라스틱 제품에 대한 사용 금지를 추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스타벅스, 맥도날드 등 여러 기업들이 종이빨대, 빨대 없이 음료섭취가 가능한 뚜껑 등 친환경 시장으로 이끌어가겠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재활용 폐기물 관리 종합 대책’을 발표했는데 2030년까지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량을 50% 줄이기로 했지만 빨대는 규제 대상에서 빠져있다.

국내도 하루빨리 빨대의 사용실태가 파악되어 플라스틱 폐기물 감축을 고려해 볼 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