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20 금 23:25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정치
전체기사
일반
종합
선거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정치 > 일반
     
나라 위해 중요한 역할 해준 '평양공연 예술단', 나라가 한턱 쏩니다!
윤상, 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백지영, 윤오현, 서현, 레드벨벳 등 참석
2018년 05월 14일 (월) 08:18:01 이관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지난 11일 청와대에 지난 달 평양 방문 공연을 한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을 청와대에 초청해 점심 식사를 함께 나눴다.

윤상 음악감독과 가수 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백지영, 윤도현, 피아니스트 김광민 등 평양공연팀과 함께 남북정상회담 때 만찬과 환송식에서 공연한 피아니스트 정재일과 해금 연주자 강은일, 기타리스트 이병우, 제주소년 오연준 등도 참석했다.

   
  ▲ 사진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평양공연의 사회를 본 가수 서현 씨에게 수고가 많았다고 먼저 인사를 건넸다. 서현 씨는 "영광스러운 자리에서 사회를 볼 수 있어서 책임감이 컸다. 선후배들이 한마음으로 응원해 줬고, 막상 무대에 서니까 북한 관객들이 박수를 크게 쳐줘서 안심이 됐다"고 당시 소감을 밝혔다.

평양 공연의 총감독을 맞았던 윤상 씨는 "다양한 음악 스타일들이 잘 섞였다"면서 준비하는 기간이나 기술적인 측면의 제약을 감안하면 평양공연은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또 "앞으로는 우리가 북쪽 음악을 편안하게 그들에게 들려줄 수 있는 그날이 어서 왔으면 좋겠다"고 희망을 전하기도 했다.

조용필 씨는 현송월 삼지연관혁악단 단장에 대해 "어려서부터 음악을 했고, 못 다루는 악기가 없다고 한다"면서 "지난 2005년 평양 공연때, 그 공연에 관객으로 왔다는 사실을 이번에 처음 알게됐다"며 특별한 인연을 전했다.

레드벨벳은 "북한 사람들이 저희 음악을 생소해 하면서도 박수를 많이 쳐주셨다"면서 직접 만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해 "따뜻한 모습이었다"고 밝혔다. 또 "이런 문화 교류가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여러분이 나라를 위해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해줬기 때문에 나라가 여러분에게 그 감사로 점심을 한턱 쏘는 것으로 생각해 달라"며 "남북의 예술단들이 서로 방문해서 공연하는 모습을 보면서, 그리고 그 앞에 평창 동계올림픽 때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경기하는 것을 보면서 정말 문화, 예술, 스포츠가 갖는 힘이 얼마나 대단한가 하는 것을 다시 한 번 실감했다"고 말했다.

이어 "서로의 노래를 바꿔 부르고, 함께 같은 노래를 부르기도 하고, 서로 손을 잡고 아주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어내는 모습을 보면서 역시 우리는 하나야, 그런데 왜 우리는 갈라져 있고, 서로 대결하고 있지 그런 생각을 했다"며 "여러분이 열어주신 교류의 문을 제가 잘 살려서 남북 간 교류가 더욱 콸콸콸 멈추지 않고 흘러가도록 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을 밝혔다.[청와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