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동두천 두레자연마을 치유의 숲] 김진홍의 아침묵상
[동두천 두레자연마을 치유의 숲] 김진홍의 아침묵상
  • 김진홍 목사
  • 승인 2018.04.16 0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주 일본 후지산(富士山) 숲 치유 센터를 방문하고 돌아와서 오늘 동두천 쇠목골 우리들의 터를 돌아보았다. 오늘 주일 예배 후 쇠목골 숲을 찬찬히 돌아본즉 일본 후지산의 숲보다 훨씬 더 좋은 숲이었다. 대체로 일본 산들은 가파르고 수종(樹種)이 단순한데 비하여 한국의 숲은 수종이 훨씬 다양하고 산속의 꽃들이 여러 가지가 섞여 피어 있다.

거기에다 머루나무, 다래넝쿨이 곳곳에 자라고 있어 운치가 그윽하다. 그리고 두릅나무, 생강나무, 잣나무, 제피나무, 산뽕, 돌복숭아 등이 군락을 이루고 있어 한국의 숲은 글자 그대로 명품(名品)이다. 이렇게 좋은 숲을 잘 가꾸어 오솔길을 내고 길가에 꽃나무를 심고 들새들의 집을 달아 주어 치유길로 가꾸고 싶어진다. 숲 속 곳곳에 핀 야생화들의 모습은 분위기를 한결 북돋워 준다.

인류는 원래는 숲에서 살았다. 긴긴 세월 숲 속 생활을 하였기에 인간의 DNA 속에는 숲을 그리워하는 갈증이 있다. 마치 고향을 그리워하는 사람들의 마음과도 통할 것이다. 그래서 숲 치유가 중요하다. 각박한 도시 생활에서 부대끼고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쉼을 누리게 하는 데는 숲이 의사가 되고 약이 된다. 인간 영혼이 쉼을 누리게 하고 몸도 마음도 치유되고 회복되게 하는 곳이 숲이다.

해방 이후 6.25 전란을 거치면서 산하(山河)가 헐벗기 그지없었다. 지금 북녘의 산과 들이 헐벗었듯이 그 시절 남녘이 그러하였다. 그런 때에 관민이 나서서 숲을 가꾸기에 나서서 오늘의 푸른 숲을 이루었다. 이제는 숲을 활용하여 국민들의 쉼터로 만들고 몸도 마음도 치유되고 회복되는 터전으로 만들어 나갈 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e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