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모두가 주인공, 모두가 승리자···평창 패럴림픽 개막
모두가 주인공, 모두가 승리자···평창 패럴림픽 개막
  • 김기주 기자
  • 승인 2018.03.12 0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최대 규모’ 49개국 선수 570명 참가···한국, 첫 금·종합 10위 목표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어 전 세계인에게 또 한 번 감동을 선사할 무대가 막이 올랐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이 지난 9일 평창군 대관령면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강원도 평창, 강릉, 정선 일원에서 18일까지 열흘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이날 밤 8시부터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120분간 펼쳐질 개회식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벽을 뛰어넘는 감동 무대로 꾸며졌다. 특히 패럴림픽의 4대 가치인 용기·투지·감동(감화)·평등의 관점이 잘 드러나는 ‘인간 존중의 무대’를 선사했다.

1988년 서울 하계 패럴림픽 이후 30년 만에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패럴림픽이다. 이번 대회에는 북한을 포함해 49개국 선수 570명이 참가한다. 2014년 소치 대회 때의 45개국, 547명을 뛰어넘는 역대 최대 규모이다.

570명의 선수들은 알파인스키, 스노보드,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 아이스하키, 휠체어컬링 등 6개 종목에서 80개의 금메달을 놓고 경쟁을 펼친다. 4년 전보다 8개의 금메달이 늘어났다.

동계패럴림픽에 첫 참가하는 북한은 국제패럴림픽위원회로부터 와일드카드를 얻은 노르딕스키의 마유철과 김정현이 출전한다.

개최국인 우리나라는 알파인스키, 스노보드,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 아이스하키, 휠체어컬링 등 6개 전 종목에 걸쳐 선수 36명과 임원 47명 등 83명을 출전한다.

1992년 알베르빌 대회부터 동계패럴림픽에 출전한 한국은 이번 평창 대회에서는 바이애슬론 남자 좌식 7.5㎞에 출전하는 신의현에게 동계패럴림픽 사상 첫 금메달을 기대했으나 아쉽게 5위로 들어왔다.

한국은 지난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 때 알파인스키 은메달(한상민)과 2010년 밴쿠버 대회 때 휠체어컬링 은메달만 땄다.

배동현 단장이 이끄는 대한민국 선수단은 금 1개와 은 1개, 동 2개 이상을 따내 종합 10위에 오른다는 목표를 세웠다.[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조직위원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122-82-81046)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209-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e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