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5 금 16:07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연예타임즈
전체기사
일반
종합
섹시뉴스
힙합뉴스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연예타임즈 > 종합
     
수지, 이루마와 컬래버레이션으로 재탄생 한 발라드 '잘자 내 몫까지' 음원 및 MV 공개!
2018년 03월 09일 (금) 13:30:03 오재현 기자

[조은뉴스=오재현 기자]  수지의 발라드 '잘자 내 몫까지'가 피아니스트 이루마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재탄생해 음원 공개되며 MV 역시 첫 선을 보인다.

   
  ▲ 수지-피아니스트 이루마 컬래버레이션 곡 '잘자 내 몫까지' 커버 이미지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는 9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 이루마가 새롭게 피아노 연주를 한 '잘자 내 몫까지'의 음원 및 JYP와 수지의 SNS, 유튜브 등에 이 곡의 뮤직비디오를 깜짝 공개한다.

'잘자 내 몫까지'는 수지가 지난 1월 29일 발매한 두 번째 미니앨범 '페이시스 오브 러브(Faces of Love)'의 5번 트랙 수록곡. 음반 발매에 앞서 1월 22일 선공개돼 음원차트 정상을 휩쓴 발라드 '다른사람을 사랑하고 있어'의 인기를 이어갈 수 있는 '수지표 발라드'의 정점인 곡으로 '발라드 퀸' 수지의 명성을 재확인시킬만한 노래다.

JYP가 '페이시스 오브 러브'에 수록된 '잘자 내 몫까지'를 음원으로 따로 선보이기로 한 것은 이 곡이 앨범 수록곡 중 사실 수지가 가장 애정을 갖고 있었던 '최애곡'인데다 앨범서 이 곡을 접하지 못한 팬들이 꼭 한번 들어봤으면 하는 바람이 반영됐다.

특히 음원 공개 버전의 '잘자 내 몫까지'는 피아니스트 이루마와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새롭게 탄생해 이채롭다. JYP는 이 노래의 애절한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피아노 선율을 표현하는 데 가장 적합한 아티스트가 바로 이루마라고 판단, 연주를 제의했고 이루마 역시 이를 흔쾌히 받아들이면서 컬래버레이션이 성사됐다.

   
  ▲ 수지-피아니스트 이루마 컬래버레이션 곡 '잘자 내 몫까지' MV 영상 화면 캡처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음원과 함께 선보이는 뮤직비디오는 이별 후 애잔함을 표현하는 수지의 감성 및 눈물 연기가 극대화를 이룸과 동시에 수지의 독보적인 미모가 빛나면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수지는 앨범 '페이시스 오브 러브'를 발매하면서 4편의 뮤직비디오를 선보인다고 알렸는데 '다른사람을 사랑하고 있어'와 타이틀곡 'HOLIDAY(Feat. DPR LIVE)', '소버(SObeR)'에 이어 이 곡의 MV를 가장 마지막으로 공개하며 팬들과의 약속을 지켰다.

앞서 수지는 지난해 1월 자신의 첫 솔로 미니앨범 'Yes? No?' 의 선공개곡 '행복한 척'과 올 1월 선공개곡 '다른사람을 사랑하고 있어'를 각 음원차트 정상에 등극시키며 '발라드 퀸'으로서의 위상을 증명한 바 있다.

이루마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새롭게 선보이는 '잘자 내 몫까지'는 이같은 명성을 이어가는 한편 2018년 늦겨울과 작별을 알리는 발라드로 그간 '수지표 발라드'에 많은 애정을 보내준 가요팬들에게 큰 선물이 될 전망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