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6.20 수 08:00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충남
전체기사
일반
자치·의회
경제
사회
생활·문화
사람들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충남 > 일반
     
이걸재, 향토 민요 음반 ‘엄니아리’ 발매
‘돈이 없으면 새깽이덜 걱정, 돈 좀 있으면 손자들 걱정’
2018년 01월 26일 (금) 07:56:56 황서준 기자

오랫동안 민속음악을 채록하고 정리하며 향토 소리꾼으로 활동해온 이걸재가 창작곡이 더해진 향토 민요 음반을 발매하였다.

지역에서 채록된 향토소리만 부르고 보급에 힘써온 이걸재는 90가까운 어머니가 병원에 입원하는 동안 날마다 들어온 어머니의 걱정 담긴 잔소를 듣지 못하는 허전함 때문에 ‘언젠가는 영원히 어머니의 잔소리를 듣지 못할 날이 올 것’이라는 생각에서 어머니의 정을 담은 노래를 만들기 시작하였고 같이 활동하는 최병숙씨가 곡을 만들어 부르면서 노래를 창작하기 시작하였다.

   
  ▲ 이걸재가 향토 민요 음반 엄니아리를 발매했다  

이걸재는 “15년 가까이 향토 소리꾼으로 활동하면서도 음반을 낼 생각을 하지 않았는데 무대 공연이 있을 때 마다 음반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났고 평생 한 번도 음원을 남겨 놓지 못하면 훗날 후회가게 될 것 같아서 음반 제작을 시작하였다”고 밝혔다.

이걸재의 음반에 수록된 노래는 창작곡 4곡, 농사 일노래 1곡. 공주지역의 전통 민요 2곡 등 모두 7곡이 수록되어 있다.

이들 노래들은 모두 후렴이 있는 소리들인데 후렴을 부른 사람들이 순수한 공주의 아마추어 소리꾼들로 <공주아리랑 연구회> 회원들이며 전문 소리꾼은 참여하지 않았다. 이걸재는 상업성을 따르기보다 순수성을 살려 나가고 싶어서 공주아리랑 연구 회원들과 앨범 작업을 했다.

국악 관현악곡은 대전 출신으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젊은 작곡가 임교민이, 관현악 반주는 대전에서 활동하는 <한밭국악관현악단>이 지휘는 공주시 충남연정국악원의 수성인 전윤허 씨가 함께했다.

음반은 첫 번 발매분에 한해서 무료로 배포하며 외국에 거주하고 있는 한인 중 공주 출신 인사들에게 먼저 배부한다.

◇이걸재 엄니아리 음반 발매

이걸재 : 향토소리꾼
타이틀 곡 : 엄니 아리
제작 : 예음 기획

수록 음악

1. 엄니아리 : 자식 걱정으로 일생을 살아가는 어머니의 사랑을 노래한 창작곡(이걸재 글, 최병숙 작곡)
2. 사랑아리 : 사랑의 본질이 만나고 싶은 그리움이라는 것으로 노래한 창작곡(이걸재 글, 최병숙 작곡)
3. 해떠온다 : 인생살이의 희망을 노래하는 창작곡(이걸재 글, 최병숙 작곡)
4. 어울렁 더울렁 : 사랑속에서 어울려 살아가야함을 사랑으로 노래한 창작곡(이걸재 글, 최병숙 작곡)
5. 공주 농사 가래질소리 : 공주시 의당면에서 부른 전통의 농사 일노래
6. 공주 창부타령 : 공주시에서 전래된 전통의 충청도재 창부타령
7. 공주 엮음 아리랑 : 공주 아리랑 중 오래 전부터 전승된 신세타령조의 아리랑을 경쾌하게 부른 향토소리

◇제작에 참여한 사람들

기본 음악 : 초병숙
기획 : 임장묵(문화공동체 공감)
편곡 : 임교민(국악 작곡가)
반주음악 연주 : 한밭국악 관현악단(지휘 전윤허)
배부 : 무료(2017년 1월 31일까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