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4.26 목 03:06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정치
전체기사
일반
종합
선거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정치 > 일반
     
문 대통령 “한-UAE, 진정한 형제국가로 발전하길 바라”
칼둔 UAE 특사 접견…칼둔 “양국관계 정말 돈독하고 깊은 유대”
2018년 01월 11일 (목) 06:43:46 이관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앞으로는 저와 모하메드 왕세제님, 칼둔 청장님, 임종석 비서실장이 함께 협력해서 한국과 아랍에미리트(UAE) 관계를 아크(Akh.형제)부대의 이름처럼 진정한 형제 국가 관계로 발전시켜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의 최측근인 칼둔 칼리파 알-무바락 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지금까지 모하메드 왕세제님과 칼둔 청장님께서 한국과 UAE 관계를 이만큼 발전시키는데 큰 역할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아랍에미리트 왕세제 특사 자격으로 방한한 칼둔 칼리파 알-무바락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특사 자격으로 전날 방한한 칼둔 청장은 모하메드 왕세제의 최측근으로, 문 대통령 접견에 앞서 이날 낮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오찬을 겸한 회동을 갖고 양국 간 실질 협력을 보다 포괄적·전면적으로 심화,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들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칼둔 행정청장의 방한을 환영한다. 제가 2018년에 발표하는 첫 해외 손님”이라며 “우리 임종석 특사가 UAE를 방문했고, 청장님께서 UAE 특사로 2018년도 첫 손님으로 한국을 방문했기에 양국 관계가 한층 더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종석 비서실장과 좋은 대화를 나누고 오셨다고 하니까 임 실장 얘기는 바로 제 뜻으로 받아들이면 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방한하시기 위해 아주 중요한 축구 경기를 놓쳤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그런 만큼 한국 방문이 아주 보람 있는 방문이 되길 바란다”며 “한국 국민들도 축구를 잘 알고 있고, 한국 축구 선수 가운데 유럽에서 뛰거나 영국 프로리그에 진출해 입단하는 것을 아주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칼둔 청장은 “이렇게 진심으로 환영해 주시고 환대해 주신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제가 마치 제2의 고향에 와 있는 느낌이 든다”고 사의를 표했다.

칼둔 청장은 “우선 저희 왕세제님의 진심어린 안부 인사를 전하고자 한다”며 “현재 모하메드 왕세제께서는 대통령님이 UAE로 방문하길 진심으로 희망하고 있고, 모든 준비를 시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또한 오늘 대통령님뿐만 아니라 한국 전체에 매우 중요한 업무가 많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렇게 시간을 내서 저를 만나주신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렇게 대통령님께서 특별히 시간을 내주신 것이야말로 양국 간의 관계가 얼마나 돈독하고 깊은 유대를 갖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청와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