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3 화 21:15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경기
전체기사
일반
자치·의회
경제
사회
생활·문화
사람들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경기 > 일반
     
수도권 찾은 2018 평창 성화, 수원서 봉송 스타트
수원 화성 찾아 18세기 한반도 축성 기술 소개
2018년 01월 08일 (월) 07:22:56 김선민 기자

지구촌 최대의 겨울 축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밝힐 성화가 지난 5일(금) 수원을 시작으로 경기지역 봉송을 시작했다.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는 제주도와 경상도, 전라도, 충청도를 달려 수도권에 도착했다.

성화봉송단은 수원을 시작으로 용인, 광주, 성남, 파주, 연천 의정부 등을 달리며 경기지역이 간직한 문화와 역사를 세계에 소개할 예정이다.

   
  ▲ 수도권 찾은 2018 평창 성화가 수원서 봉송 스타트에 돌입했다  

수원을 찾은 성화봉송단은 조선 제22대 왕 정조가 아버지 사도세자의 능을 옮기며 세운 화성을 찾아 18세기 한반도의 우수한 축성 기술을 소개했다.

근대 초기 성곽건축의 백미로 평가받는 수원 화성은 1997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도 등재된 대한민국의 자랑거리 중 하나다.

성화의 불꽃은 창룡문과 동북공심돈과 동장대 등을 밝히며 수원 화성의 수려한 아름다움과 실용성을 세계에 알렸다.

성화의 불꽃은 수원 화성 외에도 수원월드컵경기장과 수원여자고등학교, 화성행궁 등 수원 지역 구석구석을 비추며 35.4km(도보 22.4km, 차량 13km)를 108명의 주자들과 함께 달렸다.

이날 봉송에는 스포츠·연예계 스타들이 참여해 성화가 가진 열정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배우 류준열과 아이돌그룹 위너의 맴버 김진우, 이승훈을 비롯해 삼성 축구단 염기훈 선수, 88 올림픽 탁구 금메달리스트 유남규, KT 야구단 김진욱 야구감독과 황재균 선수 등이 참여했다.

이 밖에도 대한축구협회 여자심판 최고 맏언니 나수경씨와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여하기 위해 봅슬레이 국제심판 자격을 획득한 김도완씨 등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이 봉송을 함께했다. 성화봉송단은 이날 국내 행궁 중 최대 규모와 기능을 갖춘 화성행궁까지 봉송을 진행했다.

화성행궁광장에서는 17시 30분부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지역축하행사가 펼쳐졌다.

개그맨, 걸그룹과 치어리더 등으로 구성된 올림픽 거리응원단 화이트타이거즈의 사전 붐업 공연을 시작으로 축하행사에는 장용영 수위의식과 궁중무용공연 등 다채로운 볼거리가 시민들의 눈을 즐겁게 했다.

또 성화봉송 프리젠팅 파트너사인 코카-콜라의 LED 인터렉티브 퍼포먼스와 삼성의 희망 영상·밴드, 위시볼 공연, KT의 ‘5G 비보잉 퍼포먼스’ 등이 행사장을 풍성하게 꾸몄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김기홍 기획사무차장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장을 밝힐 성화가 국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무사히 수도권에 진입했다”며 “경기지역의 봉송도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은 유튜브에서 실시간으로 중계된다. 시청을 원한다면 유튜브에서 ‘성화봉송 생중계’를 검색하면 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