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48년 전통 ‘신촌영양센터 김인규 대표’
48년 전통 ‘신촌영양센터 김인규 대표’
  • 조명진 기자
  • 승인 2017.12.28 0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능이버섯 삼계탕’ 출시 보양에 으뜸

버섯중에 으뜸인 능이는 예부터 ‘일 능이, 이송이, 삼 표고’ 라 불릴만큼 귀한 대접을 받았다. 한방에서는 소화기능을 돕고 탁한 혈액을 맑게 하는 약재료 많이 사용되고 있다. 또한 단백질 분해성분인 프로테아제와 비타민 철분등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원기회복을 돕고 건강식으로 최고로 여겨진다.

겨울철 ‘능이버섯 삼계탕’은 환절기 기력 보충 및 입맛을 돋구게 해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한국에서 오랜된 맛집중 하나로 손꼽히는 ‘신촌영양센터’ 김인규 대표가 강원도 방방곡곡을 찾아다니며 능이를 채취하고 연구해 내어놓은 ‘능이버섯 삼계탕’ 은 그의 열정과 혼이 베어 각고의 노력 끝에 탄생했다.

강원도 곳곳 누비며 ‘능이’ 직첩채취
능이의 향과 담백한 국물맛이 본연의 깊은맛으로

진정한 맛집으로 유명한 ‘신촌영양센터’ 는 신촌역 3번 출구부근에 위치해 48년간이나 한결같은 맛을 자랑하고 있다. 최근 ‘신촌영양센터’ 김인규 대표가 심혈을 기울여 내어놓은 ‘능이버섯 삼계탕’ 은 대중노소 가리지 않고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능이의 향이 밴 국물은 잘달인 보약을 마시는 느낌이다. 능이의 효능으로는 항암작용, 혈관건강, 기관지염 개선, 소화불량 개선, 노폐물 제거, 변비예방, 체중조절등 많은 효능이 있으며 살이 찌지않아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김 대표가 강원도 곳곳을 누비며 인제, 철원에 높은 산을 다니며 직접 능이버섯을 채취하고 수많은 약재와 더불어 음식을 섭취할수 있게해 더욱 의미가 깊다. 또한 그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깍두기와 묵은지 김치맛 또한 일품이라 더 할 수 있다. 그의 이러한 성품과 자세는 고위공직자 출신으로 퇴임시에 받은 ‘무궁화 훈장’ 과 각종 봉사활동을 통해 잘 알 수 있다.

오늘도 새벽 5시만 되면 구리농수산물 시장에서 직접 식재료를 구입하며 모두 국내산 음식만을 사용 고집하고 있다. 허위 과장광고가 많은 이때에 진정한 맛집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그의 노력에 사람들은 멀리서도 찾아오는데 일반 국민들 뿐 아니라 정재계 인사, 연예인등 많은 공인들도 그의 음식 맛에 반해 찾아오고 있다. 최근에 출시한 ‘능이버섯 삼계탕’ 은 그의 음식점 부근에 위치한 ‘세브란스 병원’ 환우들에게도 많은 인기를 얻고 있고 부모님과 지인들에게 대접하기 훌륭한 음식으로 손꼽힌다.

김 대표는 48년 전통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고객감동을 실현하고 싶어 한다. 이를 위해 더 맛있고 건강에 좋은 음식을 개발하고 더욱 정성으로 모시겠다고 다짐한다.

또한 ‘신촌영양센터’ 에는 인기메뉴인 삼계탕 뿐 아니라 전기구이 통닭은 추억의 음식으로 노년의 어르신들은 그 맛을 잊지 못하고 그 시절을 추억하고자 젊은이들은 그 시절의 맛을 느껴보고자 발걸음을 하고 있다. 또 다른 인기메뉴인 미얀마 700고지에서 나오는 뿌리 삼채를 사용한 겨울철 음식으로 인기가 높은 7가지 천연 재료를 듬뿍 넣은 ‘삼채 닭한마리’ 와 토종 매운 고춧가루를 넣은 ‘닭볶음탕’ 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싱싱한 재료에서 최고의 음식이 만들어진다는 철학을 갖고 있는 김인규 대표는 오늘도 최고의 맛과 최선의 정성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도 김 대표가 꿈꾸고 그려가는 음식의 세계가 기다려 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e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