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1 월 17:13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사회
전체기사
일반
종합
복지
환경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사회 > 일반
     
발암물질 ‘비소’ 독성 낮추는 미생물 7종 발견
낙동강 상류 퇴적토서…“토양 독성 저감용 미생물 제제 실증화 중요한 밑거름”
2017년 12월 07일 (목) 07:59:12 박진호 기자

간, 신장 등에 암을 유발하는 비소(As)의 독성을 낮추는데 활용 가능한 신종 미생물 7종이 새로 발견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낙동강 상류 일대 퇴적토에서 비소를 산화시켜 독성을 낮추는 신종 미생물 7종을 최근 발견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미생물 7종은 카에니모나스 속 균주 SPR-03, 보세아 속 균주 SPR-06와 SPR-10, 로도슈도모나스 속 균주 SPR-07, 스핑고픽시스 속 균주 SPR-14, 폴라로모나스 속 균주 SPR-19, 마이코박테리움 속 균주 SPR-20 등이다.

   
  ▲ 비소 산화능을 보유한 신종 미생물 7종의 투과전자현미경 사진.  

비소(As)는 간, 신장 등에 암을 유발하는 중금속으로 금속을 제련할 때 부산물로 생기며 폐광 지역이나 제련소 주변에 검출되는 경우가 많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올해 3월부터 9개월 동안 경북 봉화군 낙동상 상류 일대에서 비소를 산화시킬 수 있는 카에니모나스 속 균주 등 총 33종의 미생물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33종의 미생물에 대해 유전자를 분석하고 비소 산화 능력을 실험했으며 이 중 비소 산화 능력이 가장 뛰어난 신종 미생물 7종을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진은 1㎖ 당 1000만 마리의 농도에 맞춰진 신종 미생물 7종을 325ppm 농도의 3가 비소(As3+)에 넣고 72시간 동안 비소 산화 능력을 실험했다.

3가 비소는 5가 비소(As5+)에 비해 독성이 약 60배 강하며 신종 미생물 7종과 같은 비소 산화 미생물은 3가 비소를 5가 비소로 산화시켜 독성을 낮춘다.

이번 실험 결과, 신종 미생물 7종은 일반적인 비소 산화 미생물에 비해 최대 530배에 이르는 산화 능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소 산화 능력은 SPR-07, SPR-06, SPR-19, SPR-014, SPR-03, SPR-010, SPR-20의 순으로 나타났다.

7종 중 산화 능력이 가장 높은 SPR-07은 325ppm 농도의 3가 비소를 72시간에 걸쳐 128ppm 농도의 5가 비소로 산화시켰다.

이는 2014년 3월 국제전문학술지인 ‘저널 오브 하자더스 머티리얼’에 보고된 비소 산화 미생물 슈도모나스 속 균주 ARS1에 비해 530배 높은 기록이다.

연구진은 이번 신종 미생물 7종에 대한 연구 보고서를 ‘바이오리소스 테크놀러지’에 내년 3월 중으로 투고할 예정이다.

안영희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이번에 발견된 미생물들은 향후 중금속 오염 토양의 독성 저감용 미생물 제제 실증화를 위한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이들 신종 미생물의 유전체 심화 연구와 배양최적화 기초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자원활용기반연구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