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1 월 17:13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사회
전체기사
일반
종합
복지
환경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사회 > 종합 | 전북
     
전주시, 탄소소재 국가산단 투자유치 세일즈
- 환경·교육·교통 여건과 기업에 최적화된 인프라와 탄소소재 국가산단 조성계획 등 설명
2017년 12월 07일 (목) 06:13:42 채덕수 기자

   

[전북조은뉴스=채덕수 기자]  전주시가 5일 전주 르윈호텔에서 탄소소재 국가산단 조성 예정지에 투자를 계획하거나 검토하고 있는 입주예정기업 100개 업체의 관계자 150여명을 초청해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투자설명회는 입주예정기업들에게 투자처인 전주의 현황을 소개하고, 직접 눈으로 전주가 보유한 탄소관련 인프라를 확인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이 자리에서 ‘탄소산업 중심도시 전주’를 주제로 전주의 환경과 교육, 교통 여건에 대해 소개하고, 기업에 최적화된 인프라 제공과 전국 최고수준의 인센티브 지원 등 지원계획에 대해 소개했다. 또,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참여한 기업 관계자들은 한국탄소융합기술원과 탄소복합재 상용화기술센터를 견학하고, 이전투자기업인 ㈜비나텍을 방문해 전주시가 보유한 탄소관련 인프라와 투자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정보 등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 전주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전주시 덕진구 동산동과 고랑동 일원에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1680억원을 들여 63만8000㎡ 규모의 탄소산업 집적화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현재 약 130여개 기업이 입주의향서를 제출한 상태이다. 이 사업은 최근 정부의 최종 관문인 예비타당성조사 종합평가(AHP)에서 통과 기준치인 0.5를 넘어선 0.582로 평가되면서 사실상 사업 추진이 확정됐다.

시는 향후에도 입주예정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유치 세일즈를 통해 탄소소재 국가산단 조성(19만평)에 맞춰 오는 2020년까지 대기업 2곳 이상, 중소기업 100여 곳 이상 유치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가 탄소기본소재부터 최첨단 항공부품 생산까지를 아우르는 산업단지로 자리매김하면, 6000여 개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30조원의 생산유발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앞서, 시는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탄소관련 기업과 신성장 분야의 기업 등을 중심으로 유망 중소기업 100개 업체를 투자예정기업으로 선정하고 꾸준히 방문상담을 실시해왔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되면 국내 탄소관련 기업들이 이전하고, 기존 기업들과 동반성장을 이뤄내 전주가 세계적인 탄소도시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시민들을 위한 일자리를 창출하고, 대한민국의 먹거리인 탄소산업 발전을 견인할 우수한 기업들을 유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는 이날 투자설명회에서 일반산업단지 내 이전 투자계획을 확정한 (유)영창철강(대표 이현충)과 MOU를 체결했으며, 영창철강은 이날 협약에 따라 향후 총 70억을 투자해 6,133㎡(1,858평) 규모의 공장을 신설하고 20여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