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1 월 17:13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사회
전체기사
일반
종합
복지
환경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사회 > 일반
     
이 총리 “낚시어선 안전 대책 원점에서 재검토”
국무회의 주재…“장례 지원·가족 돕는데 소홀함 없어야”
2017년 12월 06일 (수) 08:28:07 박진호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인천 영흥도 낚싯배 사고와 관련 “해양경찰청과 군은 실종자 두 분을 찾을 때까지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서 수색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이 시간에도 영흥도 낚시어선 충돌사고 실종자에 대한 수색작업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그러나 안타깝게도 아직까지 두 분의 실종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 이낙연 총리와 국무위원들이 5일 국무회의에서 인천 영흥도 낚싯배 사고 희생자들을 위한 묵념을 하고 있다.  

이 총리와 국무위원들은 국무회의에 앞서 낚싯배 사고 희생자들을 위해 묵념했다.

이 총리는 “사망하신 분들의 장례가 오늘부터 사나흘에 걸쳐 엄수된다. 장례를 지원하고 가족들을 돕는데 소홀함이 없도록 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최근 낚시인구가 폭증하고 있고, 낚시어선의 충돌이나 전복 사고도 해마다 빈발하고 있다”며 “2년 전 발생한 ‘돌고래호’ 사고 이후 소관부처가 ‘낚시어선 안전관리 대책’을 수립해서 추진해 왔는데도 이번에 또 이런 일이 생겼다”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는 왜 비슷한 일이 반복되는지, 정부의 대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지 않는 것은 아닌지, 만약 제대로 이행되지 않는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지 원점에서 점검을 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 이낙연 총리가 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51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 총리는 2018년 예산안 합의와 관련해서는 “어제 여야 3당 원내대표가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굵은 합의를 이뤘다”며 “만만치 않은 협상이었을 텐데 이런 합의를 이뤄주신 3당 원내대표들께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원내대표 합의 이후에도 새로운 문제가 계속 생기거나 당내에서 이의가 제기돼 오늘 본회의에 예산안이 상정되고 처리될지 무척 불투명하다”며 “여야 정당들과 의원님들께서는 예산이 기왕에 여야 지도자들 간에 합의됐으니 그 예산안이 하루라도 빨리 통과돼 정부가 계획했던 일들을 차질 없이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또한 이 총리는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에 대해서는 “11월 30일로 종료될 예정이었던 국방부의 5·18 특별조사위원회 활동기한이 내년 2월 10일까지 연장됐다”면서 “이 연장기간이 충분하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 국방부와 법무부 등 관계부처는 국민들이 신뢰할만한 진상규명이 이뤄지도록 더욱 더 노력해 주시기 바란다. 필요한 예산이나 인력, 자료협조 등도 충분히 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국회에 5·18 진상조사를 위한 특별법안이 제안돼 있으나, 안타깝게도 법안에 대한 협의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에서 기왕에 좋은 법안들을 내셨으니 협의를 서둘러 주시고 연내에 이 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도와주기 바란다. 자꾸 늦어지면 여러 가지 뜻하지 않은 어려움들이 닥칠 수도 있기 때문에 의원님들의 각별한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국무조정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