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2 수 12:18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칼럼 & 인터뷰
전체기사
일반
칼럼
인터뷰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칼럼 & 인터뷰 > 일반
     
✌포기나 좌절하지 말자✌ [제 2.112회]
2017년 11월 13일 (월) 07:27:04 사단법인 독도사랑회 박철효 사무총장
   
  ▲ 포기하지 마라 송명희 시인의 "공평하신 하나님" 영상캡처  

✌포기나 좌절하지 말자✌ [제 2.112회]

강한 자 앞에서 참은 것은 두렵기 때문이고, 자기와 같은 사람 앞에서 참은 것은 싸우기 싫어서며, 자기보다 못한 사람 앞에서 참는 것이 진정한 참음입니다.

아홉 길은 팠는데도 샘물이 솟지 않는다고 그만 두지 말라 했습니다. 나무는 꽃을 버려야 열매를 맺고, 강물은 강을 버려야 바다에 이릅니다. 나를 버릴 때 우리는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얻습니다.

마음에 욕심이 없어야 청정(淸淨) 할 수 있고, 청정한 마음을 가져야 꿈을 꿀수 있고, 마음을 비우면 밝음이 채워지듯 마음이 청정해지면 만상(萬象)이 한 눈에 들어온다고 했습니다.

화출어구 삼사일언(禍出於口 三思一言) 이란 말이 있습니다. "재앙은 입에서 나온다. 한마디 말도 세번 생각해서 하라. 말의 화살을 가벼이 던지지 말라.
한번 사람에게 박히면 그 어떤 힘으로도 뺄수 없다."

"말은 입속에 담고 있을 때 보다, 입 밖으로 내 뱉어서 후회 하는 경우가 더 많다. 잘못 쓴 글자는 지울 수도 있지만 말 실수는 고칠수 없는 것이다."

(旅行路去 學無朋類 不得善友寧獨守善 不與愚偕 自受大罪) 나그네 길에서 더 낫거나 자신과 비슷한 이를 다니면서 만나지 못하면 차라리 혼자서 갈 것이지 어리석은 자와는 길벗이 되지말라.

(逢山開道 遇水架橋 語源)은 삼국지연의 (三國志演義)에 적벽대전에 참패한 조조는 유비와 손권의 군사에 쫓기는 신세가 됐습니다.

이과정에서 휘하 장수가 산이 막혀 갈수 없다고 하자 산을 만나면 길을 만들어 나가고, 물을 만나면 다리를 놓아 건넌다는 말을 했습니다.

어떠한 어려움이 있더라도 포기 하거나 좌절하지 않고 반듯이 극복해 내겠다는 마음 가짐으로 장애를 돌파 하라는 말입니다.

세상에 쉬운일이 없겠지만 어떻게 마음 먹고 대응 하느냐에 따라 상황은 바뀌고 그 결과는 다르게 나타나는 것입니다.

절대 포기하지 마세요!
인생을 살아가다 보면 포기하고 싶은 순간, 외면하고 싶은 순간이 오게 됩니다.

하지만 그 순간 포기를 하거나 외면을 하면 정말 끝이 나버리는 것입니다. 끝날 때 까지 끝난 것이 아닙니다.

혹시 이 남자에 대해 알고 계신가요?
배우가 되겠다는 꿈으로 800번의 오디션을 봤지만 탈락했던 중년의 남자가 있습니다. 배우를 하기에는 무엇하나 눈에 띄는게 없었던 남자...

10년 넘게 바텐더, 요리사, 페인트공 일을 하며 배우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고 합니다. 그러던 중에 커너 로너겐의 희곡인 'This is ous Youth'에서 주목을 받기 시작합니다.

드디어 그 결실을 보기 시작한 것일까요?
감칠 맛 나는 길거리 폐인 연기로 비평가들로 부터 찬사를 받는 중년의 남자!! 하지만...

급작스런 뇌종양으로 인해 10시간이 넘는 수술을 해야 했고, 그 결과 후유증으로 왼쪽 귀의 청각을 잃게 되었으며, 배우에게는 치명적인 안면마비를 겪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배우의 길을 포기하지 않았던 중년 남자는 끊임없는 재활치료 끝에 안면근육을 움직이는데 성공하고 결국 배우로 인정을 받게 됩니다.

오디션 탈락, 뇌종양, 안면마비 이 모든 것을 이겨내고 할리우드 스타로써 당당히 성공한 이 중년 남성은 우리나라에서 영화 어벤져스, 비긴어게인 으로 유명한 마크 러팔로 입니다.

수많은 위기 속에서도 절대 포기하지 않고 꿈을 놓치 않았던 그는 마치 그가 출연한 영화의 제목처럼 메시지를 주는것 같습니다.

"BEGIN AGAIN" '다시 시작하다!'

오늘도 아무리 현실이 어렵더라도 절대 좌절이나 포기하지 않는 월요일을 맞이하시기를 응원합니다.

사단법인)독도사랑회
사무총장/박철효배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