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1 월 17:13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정치
전체기사
일반
종합
선거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정치 > 일반
     
어둠을 뚫고, 또 날아오른 ‘죽음의 백조’
우리 공군 F-15K 호위 속 동·서해 상공서 공대지 미사일 가상 사격
2017년 10월 12일 (목) 11:31:40 온라인뉴스팀
   

‘죽음의 백조’라고 불리는 미 공군 B-1B 랜서 전략폭격기 2대가 지난 10일 한국 공군 F-15K 전투기 편대의 호위 속에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했다.

한·미 공군이 적의 핵심 지상 목표물을 야간에 정밀 타격하는 능력을 검증한 것.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미 37원정폭격비행대의 B-1B 폭격기들은 이날 밤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한 후 동해 상공에서 공대지 미사일 가상 사격을 시행했다. 이어 F-15K 편대의 엄호를 받으며 한반도 내륙을 통과해 서해상에서 한 차례 더 가상 공대지 미사일 사격훈련을 했다.

B-1B 랜서 전략폭격기는 사거리가 900㎞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진 AGM-158B 합동 공대지 장거리 미사일(JASSM-ER)을 최대 24발까지 탑재하는 등 다양한 공대지 무기로 무장이 가능하다. 특히 B-1B 폭격기 2대면 북한 전역의 주요 목표물 48개소를 일거에 제압할 수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번 훈련은 확장억제 실행력 제고를 위한 정례적 전개훈련의 일환으로 실시됐다”고 밝혔다. 또 “한·미 공군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동맹의 강력한 응징 의지와 능력을 과시하는 한편, 연합전력의 상호운용성과 전·평시 연합작전 수행 능력을 향상시킴으로써 신속대응전력의 전개 능력을 숙달시켰다”고 훈련의 의미를 설명했다.

미 공군 B-1B 폭격기들은 이날 KADIZ 진입 전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을 통과하면서 항공자위대 F-15 전투기의 호위를 받는 등 극동 지역 동맹국 공군들과의 연합작전 역량을 향상시켰다.

미 공군 613 항공작전센터의 패트릭 애플게이트 소령은 “이번 훈련을 통해 미국과 동맹국들이 언제 어디서든 완벽한 연합작전을 수행할 수 있음을 분명히 보여줬다”고 언급했다.

미 태평양사령부는 미 본토와 동맹국을 수호할 강력한 힘과 확장억제 제공 약속의 굳건함을 현시하기 위해 최근 폭격기 출격 임무를 지속하고 있다.

두나라 해군도 다국간 기뢰전 훈련 진행

이번 한·미 공군 연합훈련에 이어 14일부터 21일까지는 한미 해군이 한반도 전구 내 기뢰전 수행 능력 증대를 위해 진해만 일대에서 다국간 기뢰전 훈련을 진행한다.

해군 5성분전단이 주관하는 다국간 기뢰전 훈련에는 3000톤급 기뢰부설함 남포함을 포함한 함정 10여 척, P-3 해상초계기, 미 해군의 1400톤급 소해함 2척, 소해헬기(MH-53E), 한국·미국·캐나다·필리핀 폭발물처리팀(EOD)이 참가한다. 기뢰탐색, 소해함 및 폭발물처리팀에 의한 기뢰 제거 등으로 다국 간 연합기뢰전 수행 능력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김종삼 5성분전단장은 “적이 부설한 기뢰는 선박의 안전 항해와 연합군 증원전력 전개에 막대한 지장을 준다”며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훈련을 통해 우방국과의 연합 기뢰전 수행 능력을 강화함으로써 유사시 해상교통로를 보호하고, 최단 기간에 전쟁을 종결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기사 제공=국방일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