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18 수 19:43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생활/문화
전체기사
일반
종합
종교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생활/문화 > 일반
     
이 총리 “우리 강토 둘러싼 말의 전쟁 갈수록 거칠어져”
한글날 경축사…“한글 쓰는 남과 북, 세종 뜻 함께 이뤄야”
2017년 10월 10일 (화) 07:50:31 온라인뉴스팀
   
  ▲ 사진출처 : 국무조정실 홈페이지 캡처  

이낙연 국무총리는 9일 “요즘들어 우리 강토를 둘러싼 말의 전쟁이 갈수록 거칠어진다”며 “세종 큰 임금께서 한글을 만들어 백성에게 쓰게 하시면서 이렇게 사나운 날이 오리라고 생각하지 않으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571돌 한글날 경축식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 [전문] 이 총리 571돌 한글날 경축식 축사

이 총리는 “우리 겨레는 너나없이 세종 큰 임금의 후손들”이라며 “세종 큰 임금께서는 후대가 곱고 따뜻한 말과 글을 주고받으며 평화롭고 넉넉하게 살기를 꿈꾸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똑같은 한글을 쓰는 남과 북이 세종 큰 임금의 그러한 뜻을 함께 이뤄가기를 한글날에 다짐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정부는 북한이 끝내 잘못된 길로 가지 않도록 국제사회와 굳게 힘을 모아 북한을 계속 압박하고 설득할 것”이라며 “정부는 이 땅에 전쟁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것, 아무리 어려운 문제가 남과 북 사이에 가로 놓이더라도 그것을 결국은 평화적으로 풀어야 한다는 것을 잊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한글은 인류의 뛰어난 발명품이고 값진 보물”이라며 “유네스코는 한글 만든 이야기, 훈민정음 해례본을 세계기록유산에 올려놓았다. 한글은 그 제정의 뜻과 과정부터 인류가 두고두고 기릴만한 유산이라고 세계가 인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글은 너무나 빼어난 글자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냥 글자에만 머물지 않는다”며 “한글은 글자를 뛰어넘는 위대한 선물을 우리 겨레에게 안겨주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우리 말과 글의 으뜸곳간으로 평가받는 <조선말 큰사전>이 완성된 지 올해로 60년이 됐다”며 “우리 선조들은 일제의 조선말 말살정책에 무릎을 꿇지 않고 사전을 준비하시며 우리말과 글을 지키셨고, 그것이 해방 이후에 빛을 보았다”고 언급했다.

이 총리는 “우리의 얼과 내일을 잃어서는 안 된다는 절박한 마음에서 선조들은 사전을 장만하셨다”며 “그 어른들께서 목숨 걸고 이어주신 우리 말과 글을 오늘 우리가 쓰고 있다. 어른들의 마음이 헛되지 않게 우리는 우리 말과 글을 더 잘 지키고, 더 빛나게 가꾸어 후대에 물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먼저 반성하겠다. 한글을 만드신 세종 큰 임금의 거룩한 뜻을 잘 받들고 있는지, 우리 말과 글을 소중히 여기며 제대로 쓰고 있는지 되돌아보겠다”며 “공문서나 연설문을 쉽고 바르게 쓰며, 예의를 갖춘 말과 글로 바로잡아가겠다. 우리 말과 글을 찾고 지키며 다듬고 널리 알리려는 민간과 공공의 노력을 더욱 돕겠다”고 밝혔다.[국무조정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