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17 화 07:21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한류문화 & 세계여행 포토
사회
전체기사
일반
종합
복지
환경
건강한 몸 만들기
화기애애! 조은꽃배달!
해외여행 필수품
 
> 사회 > 일반
     
선풍기 화재 5년간 721건…외출 시 전원 뽑아야
어린이 있는 가정, 선풍기 덮개 전체 씌울 수 있는 안전망 사용
2017년 06월 19일 (월) 08:03:06 온라인뉴스팀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면서 선풍기 사용이 증가함에 따라 이로 인한 화재 발생 위험도 높아져 주의가 필요하다.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2012∼2016년 선풍기로 인한 화재 발생 건수는 총 721건으로 사망 6명을 포함해 사상자가 44명에 이른다.

월별로는 6월(107건)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해 7월(199건), 8월(215건)에는 급격히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 발생 장소로는 가정 등 주거시설이 30%(220건)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음식점 등 생활서비스시설 21%(151건), 산업시설 14%(102건), 판매·업무시설 11%(76건) 순으로 나타났다. 3건 중 1건은 가정에서 발생하는 셈이다.

원인별로는 이동이나 보관상의 문제로 전선피복이 벗겨지거나 합선으로 인해 발생하는 전기적 원인이 60%(435건)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모터 과열 등 기계적 원인은 36%(256건), 부주의로 인한 경우는 2%(12건)로 파악됐다.

선풍기 사용 시에는 화재 뿐만 아니라 각종 안전사고도 발생할 수 있어 이에 대한 주의도 필요하다.

올해 5월에는 경기도 소재 한 초등학교에서 작동하던 휴대용 선풍기의 배터리 삽입부에서 연기와 스파크가 나다 폭발해 학생 2명이 1도 화상을 입었다.

같은 달 인천의 한 식당에서는 1세 어린 아이가 선풍기 날에 손가락을 다치기도 했다.

안전처는 장기간 사용하지 않은 선풍기는 먼지를 충분히 제거한 뒤 사용하며 사용 시에는 창문을 개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선풍기 모터 뒷면의 통풍구를 수건이나 옷으로 가리지 말고 외출 시에는 반드시 전원 플러그를 뽑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어린이가 있는 가정에서는 선풍기 덮개 전체를 씌울 수 있는 안전망을 사용하고 어린이가 직접 선풍기에 접근해 작동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휴대용 선풍기의 경우에는 구입 시 꼭 KC마크, 리튬전지의 안전인증번호를 확인해야 하며 충전 시에는 전압이 높은 고속충전기를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안전처 관계자는 “선풍기 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작동과정에서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가 항상 잠재해 있다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선풍기가 장시간 혼자 돌아가지 않도록 타이머 기능을 적절히 활용하는 것이 화재나 각종
   
안전사고 예방에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국민안전처]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desk@egn.kr]
ⓒ e조은뉴스(http://www.eg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단체명: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122-82-81046 | 제호:인터넷조은뉴스 | Since 2000. 12.
등록번호:서울, 아01209 | 등록일자:2005년 09월 30일 | 최초발행일자:2003년 08월 05일
발행·편집인: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관민 | 기사제보: desk@egn.kr
주소: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8, 1103호 | TEL: 02-725-1114 | FAX: 02-725-8115
넷조은뉴스 작권은 한국언론사연합회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