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에이스골프, 엑스페론 골프단 창단식 개최
에이스골프, 엑스페론 골프단 창단식 개최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12.16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공 제조회사가 골프단 창단한 것은 이례적…국내 골프 발전에 큰 몫 할 것

[(광주)조은뉴스=온라인뉴스팀]  국내에서 골프공을 제조하는 에이스골프(대표 김영준, www.acegolfballs.co.kr)가 골프단을 창단했다.

에이스골프는 지난 10일 서울 인터콘티넨탈 코엑스 호텔 30층 주피터홀에서 전국 KPGA/KLPGA 등록 선수로 구성된 ‘엑스페론 골프단’을 창단했다고 16일 밝혔다.

엑스페론 골프단은 서울, 경기, 강원 그리고 제주에 이르기까지 모두 45명의 KPGA/KLPGA 프로 선수로 구성되었다. 골프와 상호보완 관계에 놓인 골프공 제조 회사가 전국 KPGA 선수를 엄선해서 골프단을 창단한 것은 골프업계에서도 이례적이다.

골프단 단장은 이기성씨가 맡았다. 선수단과 많은 내외빈이 참석한 이날 창단식에서 이기성 단장은 인사말을 통해 “에이스골프 김영준 대표가 처음 찾아왔을 때 엑스페론 골프공을 소개했다. 골프공을 소개하는 자리에서 김영준 대표는 자사 제품에 대한 설명을 시종일관 성실하고 자신을 낮추는 태도로 해 신뢰감을 주었다”고 말하며 “엑스페론 골프공을 선수들에게 후원해 줬더니 처음에는 서먹했지만 여러 번 쓰다 보니 볼의 구질이 매우 좋아 선수들이 더 엑스페론 골프공을 찾았다”고 말했다.

또한 이기성 단장은 “엑스페론 골프공이 국산제품이지만 외국 제품과 비교해봐도 전혀 손색없는 제품”이라며 “창단 선수들에게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하고 더 나아가 골프 발전에도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엑스페론 골프단 고문으로는 오종태, 남궁덕 프로가 선임되었다. 이날 창단식은 한국 프로골프계의 역사와 함께 걸었다는 평을 듣는 두 프로가 자리를 함께 해 더 뜻 깊은 자리가 되었다.

에이스골프 김영준 대표는 “엄격한 심사를 거쳐 발굴된 선수들을 위해 엑스페론 골프단을 물심양면으로 후원할 것”이라며 “한국 골프 발전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한 김 대표는 “프로 골프단 창단을 계기로 소속 선수들에 대한 단계적이고 충분한 지원과 유망주 발굴 등 다양한 지원활동을 통해 세계 정상의 한국골프산업 발전에 작은 보탬이 되겠다”며 “브라질 올림픽 때부터 골프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됨에 따라 국가적 위상을 높이고 골프선수로서의 자긍심을 높이게 될 기회를 맞은 만큼, 실력과 인품을 모두 갖춘 프로골퍼가 되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에이스골프는 2013년 발란스 골프공 연구에 착수, 수 건의 특허를 획득했으며 2014년 발란스 골프공 디스커버리 III를 출시했다. 호남대학교 골프산업학과 및 창업보육센터와 산학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기술혁신 및 신제품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에이스골프는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2014년 벤처기업 인증을 받았고 2015년 7월 새로운 브랜드명 ‘엑스페론’을 론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e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