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청춘 40%, ‘공감 백배’ 유병재 어록 1위 “젊음은 돈 주고 살 수 없어도”
청춘 40%, ‘공감 백배’ 유병재 어록 1위 “젊음은 돈 주고 살 수 없어도”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6.11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가 뽑은 최고의 유병재 어록 2위 ‘아프면 환자지, 무슨 청춘’∙∙∙ 1위는?
[(경북)조은뉴스=온라인뉴스팀]  SNS를 통한 촌철살인의 글과 YG계약 등 최근 청춘의 희로애락을 대변하는 대세아이콘으로 떠오른 유병재 청춘 공감어록이 화제다.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 www.alba.co.kr)은 6월 8일부터 10일까지 20대 남녀 1,043명을 대상으로 최근 알바천국의 신규광고 ‘알바는 청춘이다’ 편에 전격 모델로 발탁된 유병재 ‘청춘 공감어록’에 대해 짚어봤다.


방송작가 겸 방송인 유병재는 SNL코리아 ‘극한직업’ 코너를 통해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으며, 청춘 히어로물 ‘초인시대’ 등을 통해 집필과 연기를 모두 소화하는 만능 엔터테이너로 독특한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하고 있는 방송인이다.

특히 TV와 개인 SNS를 넘나들며 소소한 생활부터 사회이슈에 대한 솔직 담백한 글들이 젊은 층의 두터운 공감을 사며 ‘유병재 어록’이란 이름으로 회자되기도 했다.

자신만의 매력과 관점으로 20대들의 자화상으로 승승장구하고 있는 유병재 어록 중 이 시대 청년들이 가장 공감하는 말은 무엇일까?

▲1위. 젊음은 돈 주고 살 수 없어도 젊은이는 헐값에 살 수 있다고 보는 모양이다 (39.3%)

청춘의 촉각을 곤두세우는 최고의 화두는 역시 ‘열정페이’ 였다. 무급 또는 최저시급에도 미치지 못하는 적은 월급을 주면서 청년들의 노동력을 착취하는 행태를 비꼬는 ‘열정페이’에 대해 유병재가 던진 이 한마디는, 기성사회의 강요에 억눌린 청년들에게 카타르시스로 작용하며 최고의 공감어록 1위에 올랐다.

▲2위. 아프면 환자지, 무슨 청춘이냐 (29.7%)

‘SNL 코리아’에서 정규직 전환을 위해 고군분투하다 기회를 놓친 안타까운 인턴 유병재의 대사다. 실제 방송에서 다소 코믹하게 그려진 이 장면에서 20대 청춘들은 웃기고 아픈 자화상을 투영한 듯 30%에 육박하는 높은 표를 던졌다.

▲3위. 네가 더 힘든 걸 안다고 내가 안 힘든 건 아니다(19.9%)

유병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며 화제 된 ‘네가 더 힘든 걸 안다고 내가 안 힘든 건 아니다’가 20%로 3위에 올랐다. 흔히 말하는 ‘나보다 더 힘든 사람을 생각하자’의 통념을 넘은 현실적인 메시지로 청년들이 티 내지 못한 아픈 구석을 콕 짚어줬다.

이 밖에도 응답자들은 ‘네가 아는 거라곤 네가 다 아는 줄 아는 것 뿐이다’(6.6%), ‘지구는 알바 갔다 와서 구할게요’(4.4%) 등 사회와 젊은 세대의 현실을 풍자한 숱한 어록들에 아낌없는 공감 표를 던졌다.

유병재는 현재 이 같은 이미지를 이번 2015년 상반기 알바천국의 ‘알바는 청춘이다’ 광고에 그대로 가져와 청춘을 대변하는 아이콘으로 톡톡히 활약 중이다.

알바천국 최인녕 대표는 “새 광고모델 유병재와 함께 학업, 스펙, 취업준비에 아르바이트까지 병행하는 수많은 청춘들에게 긍정적이고 활기찬 에너지를 심어주는 다양한 메시지 전달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