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극단 반(反),『 72시간』공연
극단 반(反),『 72시간』공연
  • 허정철 기자
  • 승인 2009.09.12 0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뉴스=허정철 기자]    두 남자가 있다. 민수와 동철. 『 72시간』

성공하기 위해 도시로 떠났던 동철은 실패와 좌절을 겪고 고향인 탄광촌으로 돌아온다. 동철은 고향에 살고 있던 민수와 만나 옛 직업인 광부로 다시 일하게 된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갱도가 무너지면서 지하 800m 탄광에 갇히게 된다. 탄광을 빠져나가 돈을 벌어 떵떵거리며 살겠다고 허풍 떠는 동철. 돈보다는 영혼이 중요하다고 역설하는 민수. 둘은 마지막 남은 담배를 피우며 어릴 적 아름다운 추억을 회상…

극단 반(反)이 상명아트홀에서 공연 중인 『 72시간』의 줄거리다.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아버지들이라면 누구나 공감 할 만한 내용이다.

젊은 시절 화려한 미래를 꿈꿔왔던 현대사회 아버지들의 삶 만족도는 대부분 평범하다. 불만족스럽거나 심지어는 본인의 삶을 초라하게 생각하는 경우도 있다. . 대표적 블록 버스터 영화, 슈퍼맨과 타잔은 그런 많은 아버지들이 꿈꾸는 이상일 수 있다. 잘생긴 얼굴과 건장한 체격, 부드러운 매너, 여자들에게 인기도 많은 그 두 주인공을 부러워하면서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것이다.

탄광에 갇힌 동철(박재운 分)과 민수(강태기 분)도 슈퍼맨과 타잔을 꿈꾼다. 그 둘은 아주 절박한 상황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희망을 이야기한다. 한 번쯤 화려한 일탈을 꿈꾸는 많은 남자들의 모습인 셈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