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제주도 남제주군 어망아방마을
제주도 남제주군 어망아방마을
  • 강방훈 시민기자
  • 승인 2009.03.2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촌생활 어메니티 활용

제주 남제주군 성산읍 신풍리의 어멍아방 잔치마을.

제주공항에서 자동차로 40분을 달려 마을 초입에 들어서면 탁 트인 쪽빛바다와 푸른 하늘이 한눈에 들어온다. 조랑말이 뛰놀고 난대림이 빼곡한 곳, 성읍민속마을과 이웃한 곳이다.

어멍아방이란 제주 사투리로 어머니와 아버지라는 뜻. 2002년 농진청에서 지정하는 전통테마마을로 선정된 뒤 만든 신풍리의 브랜드 이름이다. 제주의 전통문화와 농어업을 관광과 연계시킨 그린투어 마을이다.
이곳에서는 제주도의 사라져가는 전통혼례의 원형을  찾아 볼 수 있다. 신풍리는 제주도의 고(高), 양(梁), 부(夫)씨의 조상이 이곳에서 세 명의 공주와 혼인을 올렸다는 전설이 서린 혼인지에 인접해 있다. 부모님의 은혼식, 금혼식을 기념할 때 제주 전통혼례를 재현하는 이벤트를 이곳에서 만들 수 있다.

-관광지 연계 버스투어 운영-

어멍아방 마을 주민은 229가구 652명이다. 대개의 그린투어 마을이 기껏해야 100가구를 넘지 못하는 것에 비추어 대규모이다. 인구가 많다는 것은 주민의 사회적 이동이 적고 지역 폐쇄성이 상대적으로 강하다는 것을 함축한다. 어딘지 모르게 외지인을 배척하는 분위기가 느껴진다.

하지만 실제로는 전혀 그렇지 않다. 오히려 다른 지역에서는 볼 수 없는 독특한 프로그램으로 그린투어의 활로를 찾았다. 눈을 마을 밖으로 돌려 남제주군 지역과 연계하는 다이나믹한 그린투어 프로그램을 만든 것이다. 2003년 농림부 ‘농촌마을가꾸기 경진대회’에서 받은 상금으로 대형버스를 산 뒤 방문객에게 우도, 성읍민속촌, 산굼부리 같은 주변 관광지를 보여주는 관광프로그램을 패키지로 만들었다. 입담 좋은 새마을 지도자 오현방씨가 이 버스를 운전하며 주변 관광지와 마을을 오가는 복합형 그린 투어를 실천하고 있다.

어멍아방 마을의 또다른 특징은 제주관광에서 도시민이 바라는 틈새를 공략 한다는 것이다. 대부분의 제도권 관광은 ‘겉에서 보는 제주’ 만을 보여주지만 그린투어를 통해 ‘마을 사람과 호흡을 같이 하며 제주사람의 생활상을 경험한다’는 특징이 있다. 관광유형 중 제일 문화성이 높은 형태다. 마을사람과 대화하며 사투리를 배우고, 아침에 포구에 가서 방금 잡은 신선한 물고기와 한치로 비빔밥과 회를 같이 먹는 풍경은 신풍리만의 모습이다.

농림부 농촌진흥청과 조원량 과장은 “도시민이 요구하는 것을 마을의 테마와 컨셉트에 반영해야 그린투어로서 성공할 수 있다.”며 “도농교류센터(www.greentour.or.kr)를 활용해 다양한 사례 개발을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귤물염색, 제주도예 체험도-

신풍리의 그린투어 프로그램은 2박3일 패키지 (1인 13만원)로 운영된다. 귤물과 감물 염색을 할 수 있으며 도예가 송충효 선생의 도예원에서 제주 특산인 천목(天目)이라는 제주도자기에 대해 배울 수 있다.

토종 제주사람들의 음식을 먹을 수 있다는 것도 큰 매력이다. 마을에서 생산되는 무공해 농산품을 이용해 주민들과 함께 직접 만들어 보고, 맛도 보는 음식체험과정이 포함되어 있다. 양념이 적고, 재료 그대로의 맛을 살린 음식에서 나오는 담백함이 그만이다.

강기권 남제주군수는 “신풍리는 전국에서 가장 일조량이 많고 청정하다는 환경적 유리함을 갖고 있다”며 “신풍리가 1등 그린투어 마을이 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