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수출 날개 단' 전주 첨단벤처단지
'수출 날개 단' 전주 첨단벤처단지
  • 한중 기자
  • 승인 2009.03.13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는 팔복동 첨단벤처단지 입주 기업들의 수출실적이 지난해 41억원(3개 업체)에서 올 현재 168억원(7개 업체)로 4배 정도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대표적으로 (주)앤틀(대표 최문창)은 최근 스웨덴에 본사를 둔 'Atlas Copco(아트라스 콥코)사'와 올해 30억원의 터보블로워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항공기 및 터보기기 핵심부품 개발업체인 (주)TCT(대표 권영석)도 올 해 '일본 히타치(HITACHI)' 등과 3억 원 정도의 제품을 수출하기로 계약을 맺었다.

특히 참숯폴리머 제품을 생산하는 (주)KCT(대표 박행수)는 덴마크의 대규모 생산유통회사 등과 총 60억원 규모의 수출계약을 합의한 가운데 성사단계에 있다.

LED와 OLED 등의 측정 장비를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광전자정밀(주)(대표 박성림)도 올해 일본, 중국 업체들과 3억원 정도의 납품계약을 체결했다.

여기에 자동차전자부품을 개발하는 (주)카이테크(대표 김학모)도 올해 중국업체와 4억5000만원의 수출계약을 체결하는 등 지역 벤처들이 맹활약하고 있다.

전주첨단벤처단지 입주 업체들이 이처럼 선전하는 것은 업체들의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시와 전북대TIC의 지속적인 기술지원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 2002년 시와 전북대TIC가 공동 조성한 이 첨단벤처단지에서는 43개 입주 기업들에게 창업보육을 위한 연구개발과 교육훈련 등을 지원된다.

전주시 강순풍 경제산업국장은 "이들이 기술과 열정으로 경기불황을 넘고 있다"며 "이를 통해 기업발전과 지역발전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핫클릭]
> '제주도 매입' 후폭풍, "되먹지 못한 일본"
> 리치 디지털싱글 '힘들어' 발매. 일본진출 준비중
> '당신이최고야' 가수 이창용 자살, 사업실패가 주원인
AD> 드라마촬영지로 유명한 청담동  '느리게걷기' - 다이닝바, 대관 
돌잔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