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경제대통령이 경제 죽이고 있다"
"경제대통령이 경제 죽이고 있다"
  • e-조은뉴스
  • 승인 2008.09.01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CEO 84%, MB 정부, 6개월 간 성적 실망스럽다”...세계경영연구원 조사

취임 100일 만에 대한민국 헌정 역사상 역대 최저의 대통령 지지율(7.4%)을 기록했던 이명박 대통령. 경기침체의 어려운 상황에서 국민들의 많은 성원과 기대를 가지고 시작했다.

하지만, FTA 쇠고기 협상에서 불거진 촛불 시위부터 독도 영유권 문제, 한반도 대운하 추진 문제 등 안팎으로 어려운 상황이 끊이지 않았다.

취임 6개월이 지난 지금 지지율을 다시 30%대까지 끌어올리며 국정안정을 위해 노력을 다하고 있는 이명박 정부의 지난 6개월간의 성과에 대해서 CEO들은 어떻게 평가할까?

CEO 84%, 6개월 간의 성과는 “기대 이하”

▲ (그래프 1)
세계경영연구원(IGM, 이사장 전성철)이 지난 8월 한 달간 CEO 118명에게 지난 6개월 간 MB정부의 성과에 대해 물었다. “MB정부의 성과에 대한 CEO들의 생각은?”설문에 참여한 총 118명의 CEO들 중 84%는 지난 6개월간 MB정부가 보인 성과에 대해 ‘기대 이하’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중 ‘매우 기대 이하’라는 응답은 20%였다. 반면 기대수준이거나 그 이상이라는 응답은 16%에 불과했다. (그래프 1)

정체성 없는 정책노선(30%) - 적재적소 인사배치 실패(21%) - 정치력 부족(19%)

▲ (그래프 1-1)
MB정부의 성과를 ‘기대 이하’로 평가한 100명의 CEO들을 대상으로 MB정부가 성과를 낼 수 없게 만든 주요 원인에 대해 물어봤다. 많은 CEO들이 “시장/반 시장주의가 혼재된 정체성 없는 정책 노선(30%)- 적재적소 인사배치 실패(21%)-정치력 부족(19%)” 순으로 응답하였다. (그래프 1-1)

이명박 대통령의 취임 후 행보는 전반적으로 중도(42%)-보수(37%)에 가까워

▲ (그래프 2)
CEO들은 이명박 대통령의 취임 후 행보가 어떤 정치적 성향을 보였다고 평가할까? 좌, 우 및 진보와 보수이념을 벗어나서 일과 현장 중심의 ‘MB실용주의’를 주창한 이명박 대통령의 행보에 대해서는 42%가 ‘중도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보수적이라고 응답한 CEO들도 37%나 되었다. (그래프 2)

CEO과반수, 국정철학으로 ‘MB식 실용주의’ 적합하지 않아

▲ (그래프 3)
이명박 정부의 국정철학인 ‘MB식 실용주의’에 대해 CEO들은 어떤 평가를 할까? 과반수가 넘는 52%의 CEO들이 이명박 정부의 ‘MB식 실용주의’가 국정철학으로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한 나라를 이끄는 깊이 있는 철학과 가치의 뒷받침이 없다’(48%)는 이유가 국정철학으로써 ‘MB식 실용주의’가 부적절한 주된 이유였다. (그래프 3) 반면, 국정철학으로써 MB식 실용주의가 ‘형식보다 내용을 중시하기 때문에 적절하다’는 의견도 31%를 차지했다.

CEO 65%, ‘내년 연말이면 경기 회복될 것’ 대통령의 낙관적 전망에 동의

▲ (그래프 4)
이명박 대통령의 경제전망에 대해서 65%의 CEO들이 동의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야후와의 인터뷰에서
'내년 연말이면 경기가 회복될 것이다'라고 언급한 내용에 과반수 이상의 CEO들이 찬성표를 던졌다.대통령도 과반수 이상의 CEO들도 '내년 연말쯤에는 경기가 회복될 것'이라는 데 입을 맞췄다.
(그래프4)

CEO 77%, MB정부의 정책은 ‘친기업적’이다...3%는 반기업적이라고 생각

▲ (그래프 5)
'비즈니스 프렌들리(Business Friendly)'를 표방한 이명박 정부의 정책에 대해서 CEO들도 공감할까? 77%의 CEO들이 이명박 정부의 정책이 친기업적이라고 응답했다. 하지만 '정책이 혼란스러워 판단하기 어렵다'는 의견도 20%를 차지했다. 다소 반기업적인 측면도 있다고 느낀 CEO들도 3%가 있었다. (그래프 5)

CEO 68%, 시대적 요청인 공기업 민영화는 어렵더라도 반드시 추진해야

▲ (그래프 6)
CEO들은 공기업 민영화가 MB정부가 꼭 추진해야 할 정책이라고 생각했다. CEO 68%는 공공기관에 대한 민영화, 통폐합, 기능조정의 내용을 담은 '공기업 선진화 방안'에 대해서 당장은 어려운 점이 있더라도 시대적인 요청에 의한 사업이므로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는 데 찬성했다. 17%의 CEO들은 '매각이나 통폐합보다는 인사, 규제 개혁, 경영혁신 등의 노력이 우선되었어야 한다'는 견해를 보이기도 했다. (그래프 6)

CEO 83%, KBS 정연주 사장 해임은 올바른 선택

▲ (그래프 7)
10명 중 8명 이상의 CEO들이 KBS 사장의 부실경영과 인사전횡문제에 대한 이명박 정부의 선택이 바른 것이었다고 평가했다. KBS 노조측의 주장과는 달리 83%의 CEO들은 KBS CEO인 정연주 사장의 해임에 대해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그래프 7)

CEO 47%, MB 정부의 외교 협상력 ‘점차 나아지고 있다’

CEO 47%는 FTA 쇠고기 협상, 일본과의 독도 영유권 문제 등 많은 어려운 상황을 거친 이명박 정부의 외교협상력에 ‘기대에는 못 미치는 점차 나아지고 있다’고 응답했다. 30%의 CEO들은 ‘뛰어나지는 않지만 현 상황에서 적절한 수준’이라고 답했으며, 4%의 CEO들만이 ‘매우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반면, ‘기대에 못 미친다’는 의견도 20% 가까이 차지했다.

CEO 과반수, 향후 MB정부의 정책 성과에 대해 긍정적

대한민국 발전을 위한 5개 핵심 키워드에 대해 CEO들은 공감하고 있을까? 최근 8•15 경축사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안전신뢰법치, 저 탄소 녹색성장, 삶의 질 선진화, 국가브랜드 가치 향상, 유라시아-태평양시대 개막 등 5가지 대한민국 발전 핵심키워드를 발표했다.

이에 대해 과반수의 CEO들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새로운 5가지 핵심 키워드를 기반으로 한 MB정부의 향후 정책 성과가 ‘긍정적’이라고 답한 CEO는 62%에 달했다. 반면 ‘부정적’이라고 답한 CEO는 4%에 불과했다. 

이번 설문은 제조, 서비스, 금융, 유통, IT통신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 CEO들을 대상으로 했다. 조사 대상 CEO들의 기업 매출규모도 300억 원 미만 기업부터 2조원 이상의 기업까지 다양했다.

IGM세계경영연구원

세계경영연구원(IGM)은 세계화 시대를 맞아 우리 기업과 경영자들에게 ‘글로벌 스탠다드’를 전파하기 위해 2003년 설립된 전문 경영연구기관이자 국내 최고의 CEO전문 교육기관이다.

글로벌 스탠다드의 메카 IGM세계경영연구원은 크게 CEO스쿨과 B2B스쿨로 나뉜다. CEO스쿨은 최고경영자클럽인 IGMP700인 클럽과 고급 CEO 북클럽 형태인 ‘지식클럽’, 협상비즈니스 커뮤니케이션 최고경영자과정인 ‘NCP’, 2세 경영자 북클럽 과정인 ‘MMP YES’로 이루어진다.

B2B스쿨은 공개과정과 IN-House(실무자 급과 임원 및 CEO급)로 이루어지는 협상스쿨을 운영한다. 또한 위기관리세미나, 지식세미나 등 공개 세미나 과정이 수시로 진행되고 있다.

IGM세계경영연구원의 CEO 재학생 규모는 600여 명으로 대학을 포함하여 국내 최대 규모이다. 졸업생은 5000여 명에 이른다. 이들 CEO들이 경영하는 회사의 매출을 합하면 무려 140조원으로 한국 GDP의 1/7을 차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