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탐관오리 / 박철효의 세상이야기 [제 3,077회]
탐관오리 / 박철효의 세상이야기 [제 3,077회]
  • 박철효 독도사랑회 사무총장
  • 승인 2020.07.09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약용이 암행어사로 활동 할 당시의 이야기 입니다. 정조 임금은 정약용에게 암행어사가 되어 백성들의 생활을 살피라고 명 했습니다. 

정약용은 온갖 악행을 일삼는 탐관오리를 감시하기 위해 한 마을에 가게 되었습니다. 
허름한 선비 차림을 하고 마을을 살피던 정약용은 땅 대부분을 한 탐관오리가 차지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풍수지리설을 믿는 마을 사람들에게 흉지라 속이고 다른 곳으로 옮기게 한 다음 그 땅을 차지한 것 이었습니다. 백성들의 원성은 하늘을 찌르고 있었습니다. 

시간이 흘러 해가 뉘엿뉘엿 서산으로 넘어 갔습니다. 때 마침 저녁 시간이니 저녁밥을 짓는 연기가 집집마다 피어오를 터인데, 이상하게도 연기가 오르지 않았습니다. 

정약용은 이상하게 생각하면서 어느 한 집에 들러 물 한 모금을 청했습니다. 집주인은 물은 얼마든지 마시라면서 먹을 것이 없어 배를 채워 드릴 수 없다며 매우 미안해 했습니다. 

정약용이 잠자리를 청하자 주인은 안방을 내주며 자신의 식구들은 부엌 방에서 보내도록 하였습니다. 정약용은 주인의 고운 마음씨에 감동이 울컥 치밀어 올랐습니다. '선량한 백성들의 살림이 이렇게 궁색 할 줄이야...'

정약용은 주인을 불러서 물었습니다. "그런데 왜 농사를 짓지 않았습니까? 전부터 이렇게 끼니 걱정을 하고 사셨습니까?"

주인은 정약용에게 말했습니다. "아닙니다! 전에는 이렇게 까지 어렵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농사를 지어도 빚을 갚고 나면 남는 것이 없답니다!"

정약용은 궁금해서 다시 물었습니다. "빚이라뇨? 무슨 일로 빚을 지셨습니까?"

주인은 한숨을 쉬며 말했습니다. "몇 해 전 관가에서 꾸어 주는 곡식을 갖다 먹었는데 그 이자가 어찌나 비싼지 빚을 갚을 길이 없어 미루다 보니 나중에는 곱에 곱으로 쳐서 논밭이 모두 넘어갔습니다!"

이 역시 그 탐관오리의 짓이었습니다. 가난한 백성을 도와준다는 명목으로 관에서 관리하는 곡식을 빌려준 뒤 받아들일 때는 돈으로 높은 이자를 쳐서 폭리를 취한 것이었습니다.

날이 밝자 정약용은 마을 여기저기를 둘러 보았습니다. '이번 일을 모두 상감께 아뢰어 썩은 관리들을 뿌리째 뽑을 것이다. 그리하여 착한 백성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게 하리라.' 정약용은 조정으로 돌아와서 낱낱이 임금에게 보고 했습니다. 정조는 그 즉시 못된 탐관오리와 그 밑의 벼슬아치 들을 쫓아내거나 멀리 귀양 보내 버렸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탐관오리는 있습니다. 부정한 방법으로 부를 축적하고, 나라의 것을 자기 것으로 여기며 폭리를 취하는 탐관오리 말입니다. 

그러나 작금의 현실과 다른 점이 있습니다. 
그것은 백성들의 생활과 나라와 국정을 진심으로 걱정하는 강직한 인물의 부재입니다. 

'썩은 관리들은 뿌리채 뽑고 착한 백성들은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세상!' 다산 정약용이 꿈 꾸던 세상! 바로 지금, 우리가 모두 바라는 세상입니다. 

"청렴은 백성을 이끄는 자의 본질적 임무요, 
모든 선행의 원천이요, 모든 덕행의 근본이다.
(다산 정약용)

오늘날 우리의 현실과 비교하여 보아야 하겠기에 같이 생각해 보고자 합니다. 오늘도 더운 날씨에 보람된 목요일을 맞이 하시기를 응원합니다.

사단법인)독도사랑회
사무총장/박철효배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