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오렌지라이프, 코로나19 극복 위한 임직원 캠페인 전개
오렌지라이프, 코로나19 극복 위한 임직원 캠페인 전개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03.30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호 격려와 응원 공유로 임직원에게 작은 웃음과 위로 선사
오렌지라이프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임직원 캠페인을 전개했다
오렌지라이프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임직원 캠페인을 전개했다

오렌지라이프(대표이사 사장 정문국)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지쳐 있는 임직원들을 위해 ‘마음 면역력 증강 캠페인’을 전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두 달 넘게 대면 만남과 교류가 제한되고 있는 상황에서 임직원들의 우울감·무력증 등 심리적 고립을 해소하고 일상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기획됐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잠시 멈춘 일상 속에서도 자신에게 소소한 기쁨과 웃음을 주는 사연들을 작성해 동료 임직원들에게 공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 캠페인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비대면으로 전개됐다.

해외여행 취소로 뜻밖의 환차익을 거두었다는 일화부터 생일 케이크의 촛불을 손바람으로 끄느라 때아닌 차력 쇼를 펼쳤다는 이야기까지 캠페인에는 임직원들을 웃프게 한 다양한 사연들이 접수됐다. 외식을 하는 대신 집에서 직접 식사를 준비해 요리 실력과 저축이 동시에 늘었다는 직원도 있었으며 시차 근무제 시행으로 한 시간 늦게 출근하며 평일에도 늦잠을 잘 수 있어 소소한 행복을 느끼고 있다는 직원들도 있었다.

이번 캠페인에 참여한 한 직원은 가족들이 집에만 있어 자연스럽게 대화가 많아졌다. 중학생 딸 아이의 학교생활과 교우관계에 대해 더 자세히 들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대규모 감염병이 유행한 이후 알 수 없는 공포심과 불안감에 시달렸는데 다른 동료들의 사연을 읽고 오랜만에 미소를 짓게 된 하루였다고 밝혔다.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은 “코로나19를 극복하려면 신체적 건강만큼이나 무력감과 불안감으로부터 벗어나는 심리적 면역력을 유지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며 “모두가 긍정의 힘을 믿고 일상 속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 실천한다면 우리 앞에 닥친 초유의 위기상황을 지혜롭게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오렌지라이프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금융·비금융 분야에서 전방위적인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3월 초에는 ‘Hope Together with 신한’ 캠페인의 하나로 대구·경북 지역 의료인을 위해 1억원을 지원했으며 전국 아동복지기관에 소외계층 아동을 위한 마스크 800개와 필터 3만8000개를 후원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고객들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보험료 및 보험계약 대출이자 납입 유예, 보험금 신속 지급, 비대면 사고보험금 청구금액 확대, 보험계약대출 간편 지급 한도 상향 등을 시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