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LG전자, 선택의 폭 넓어진 초프리미엄 ‘LG 시그니처 에어컨’ 출시
LG전자, 선택의 폭 넓어진 초프리미엄 ‘LG 시그니처 에어컨’ 출시
  • 장영록 기자
  • 승인 2020.02.28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LG 시그니처 에어컨 신제품 출시… 3월 중순부터 배송
LG전자가 선택의 폭 넓어진 초프리미엄 LG 시그니처 에어컨을 출시했다
LG전자가 선택의 폭 넓어진 초프리미엄 LG 시그니처 에어컨을 출시했다

LG전자가 초프리미엄 에어컨인 ‘LG 시그니처(LG SIGNATURE) 에어컨’에 대한 선택의 폭을 넓혔다.

LG전자는 27일 냉방 성능을 강화한 LG 시그니처 에어컨 신제품을 출시했다. 주문 고객은 3월 중순부터 제품을 배송받을 수 있다.

신제품은 냉방, 공기청정, 가습, 제습 등 사계절 공기 관리에 필요한 여러 기능을 구현한다. 2019년 8월 출시한 올인원 에어솔루션(All-In-One)인 LG 시그니처 에어컨과 비교하면 냉방면적이 23평에서 27평으로 넓어졌고 난방 기능은 없다. 난방까지 필요치 않은 고객들도 초프리미엄 에어컨의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선택의 폭을 넓힌 제품이다.

거실의 품격을 높이면서 고급스런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루는 LG 시그니처 에어컨만의 정제된 디자인은 그대로다. LG전자는 공기를 형상화한 원형과 절제된 직선으로 LG 시그니처 에어컨만의 미니멀한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제품 전면부 전체에 프리미엄 메탈 소재인 알루미늄을 적용해 기존 에어컨에서는 보기 어려웠던 품격 높은 디자인을 선보였다.

사계절 공기 관리에 필요한 여러 기능과 편리한 편의 기능도 두루 갖췄다.

제품 전면의 시그니처 에어 서클은 강력한 기류를 형성해 에어컨에서 나오는 바람을 상하좌우 빈틈없이 보내준다. 시그니처 에어 서클을 포함한 총 4개의 고성능 팬이 제품 정면과 측면의 토출구에서 나오는 바람을 더 많이 내보내며 실내 공기를 빠르게 순환시킨다.

신제품은 공기청정 면적이 약 35평(117제곱미터)으로 업계 최고 수준이다. 집진 필터인 시그니처 블랙 필터는 물로 세척한 후 바람이 잘 통하는 그늘진 곳에서 건조하면 최대 10년간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프리미엄 가습기능도 갖췄다. 고객이 겨울철에 공기 청정과 함께 가습기능을 사용하면 실내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최적의 습도를 유지할 수 있다.

꼼꼼한 위생관리도 장점이다. LG 시그니처 에어컨은 가습기능을 사용한 후에 자동으로 가습기 내부를 스팀으로 관리하고 건조시켜 위생적이다. 물통에 자외선(UV) LED 자동 살균 기능을 적용했으며 일정 기간 가습기능을 사용하지 않으면 물통에 남은 물을 자동으로 버린다.

신제품은 인공지능 센서가 사람의 위치, 거리를 감지하고 바람을 제어해 맞춤 바람을 제공한다. 시그니처 필터 클린봇은 하루 8시간씩 사용할 경우 일주일에 한 번씩 에어컨의 극세 필터를 알아서 청소한다. 사용자는 6개월에 한 번씩 먼지 통만 비워주면 된다. 제품 전면 하단에 발을 대면 물통이 자동으로 나오는 오토 무빙 버킷, 버튼 하나로 필터가 자동으로 열리는 오토 무빙 필터 등도 편리하다.

LG 시그니처 에어컨 신제품은 27평형 스탠드 에어컨과 7평형 벽걸이 에어컨으로 구성된 투인원(2in1)이며 가격은 출하가 기준 1090만원이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정제된 디자인과 압도적 성능을 갖춘 LG 시그니처 에어컨을 통해 더 많은 고객들이 초프리미엄 가전의 진정한 가치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