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키튼플래닛, 독일 디자인 어워드 2관왕 올라
키튼플래닛, 독일 디자인 어워드 2관왕 올라
  • 양승관 기자
  • 승인 2020.02.18 0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칫솔 ‘브러쉬몬스터’… 디자인·구강관리 습관형성 AR 콘텐츠 인정
독일 디자인 어워드 2020에서 2관왕을 수상한 키튼플래닛의 유아용 스마트 칫솔 브러쉬 몬스터의 모습
독일 디자인 어워드 2020에서 2관왕을 수상한 키튼플래닛의 유아용 스마트 칫솔 브러쉬 몬스터의 모습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 키튼플래닛(대표 최종호)이 어린이 스마트칫솔인 브러쉬몬스터(Brush Monster)로 ‘독일 디자인 어워드 2020(German Design Awards)’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키튼플래닛은 엑셀런트 프로덕트 디자인(Excellent Product Design)과 베이비앤차일드케어(Baby and Child Care) 부문에서 각각 2개의 상을 받았다.

독일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디자인 협회가 1969년에 제정해 50년간 이어져 온 세계적 권위의 디자인상으로 유명하다. 국내외 수상 경력이 있어야만 출품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주최 측이 직접 초청한 작품에 한해서만 심사한다는 점에서 국제 디자인 어워드의 챔피언십 대회로 불린다.

키튼플래닛은 디지털 덴탈케어 스타트업이다. 이번에 상을 수상한 브러쉬몬스터는 교육용 증강현실(AR) 스마트 칫솔이다. 키튼플래닛의 대표 상품이다. 전용 전동칫솔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연동했다.

아이들이 스마트폰을 거울삼아 양치를 하면 화면에 얼굴을 보여주며 치아의 위치를 분석, AR 기술로 올바른 칫솔질을 알려준다. 게임 요소까지 더해져 양치에 흥미를 느낄 수 있게 한 것은 물론 어디를 잘 닦고 부족한지도 안내한다.

최종호 키튼플래닛 대표는 “증강현실이 아직 실생활에 많이 적용되지 않는 상황에서 브러쉬몬스터의 증강현실을 적용한 혁신적인 사용자 경험이 세계적인 상을 수상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앞으로 덴탈케어 분야에 증강현실, 인공지능, 사물인터넷과 같은 디지털 기술을 적용해 더 많은 사업기회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키튼플래닛은 2017년 4월 삼성전자에서 분사해 설립됐다. 2018년 4월 어린이 구강관리 서비스 브러쉬몬스터를 출시한 후 양치앱 1위, 국내 어린이전동칫솔 1위를 비롯해 12개국 수출을 달성했다. 2018년 12월에는 보험회사와 건강증진형 어린이치아보험을 출시하며, 2019년 10만명의 사용자 및 10억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2020년부터는 비즈니스 모델을 확장해 자체 기술과 서비스를 라이선싱 형태로 다른 칫솔 회사에 제공하고 성인을 위한 구강관리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예방 분야뿐만 아니라 치과에서 필요한 증강현실 기술도 선보이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