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전설적인 스트리트웨어 디자이너 제프 스테이플, 오버워치 리그와 협업으로 최초의 e스포츠 키트 제작
전설적인 스트리트웨어 디자이너 제프 스테이플, 오버워치 리그와 협업으로 최초의 e스포츠 키트 제작
  • 윤정희 기자
  • 승인 2020.01.20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20개 오버워치 팀들 모두 2020시즌 동안 팀별 홈-어웨이 키트 착용… 2월 8일 론칭 예정
오버워치 리그가 제프 스테이플과 협력해 e스포츠 전용 플레이어 키트를 재구성, 디자인 및 제작한다
오버워치 리그가 제프 스테이플과 협력해 e스포츠 전용 플레이어 키트를 재구성, 디자인 및 제작한다

오버워치 리그(Overwatch League™)가 디자이너이자 영향력 있는 스트리트웨어 제작자인 제프 스테이플(Jeff Staple)과 협력해 e스포츠 전용 플레이어 키트를 재구성, 디자인 및 제작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오버워치 리그 선수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전통적인 스포츠 및 e스포츠의 고유한 모양 및 느낌을 살려 디자인된 새로운 키트는 고급 패브릭, 프리미엄 그래픽 애플리케이션, 편안하게 조정 가능한 새로운 사이드 거싯 등을 특징으로 하며 품질과 경기 중 착용감 향상을 위해 바느질과 재단이 최적화되었다. 오버워치 리그에 참가하는 20개 팀은 2020년 시즌 동안 자신들만의 홈 및 어웨이 키트를 착용하며 2월 8일 론칭 예정이다.

스테이플은 디자인 과정 전반에서 오버워치 리그 선수들과 협력하며 스테이플을 상징하는 미학을 유지하면서도 경기를 위해 편안하고 기능적인 유니폼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새로운 키트는 고급 핀도트 메쉬 원단을 사용해 가볍고 통기성 좋은 저지 형태로 선수들의 체온을 조절하고 적절히 유지해 편안함을 극대화한다. 풀 키트에는 반팔 저지, 긴팔 저지, 재킷, 압박 슬리브, 모자, 비니가 포함되며 리그에 출전하는 20팀에 개별적으로 지급된다.

다니엘 체리(Daniel Cherry) 액티비전블리자드 e스포츠 최고마케팅책임자는 “업계 최초의 협업은 진정한 라이프스타일로 진화하는 e스포츠의 발전을 반영해준다. 이는 오버워치 리그와 팬들만을 위한 성과가 아니라 산업의 한 형태로서 e스포츠의 성과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우리의 친구이자 전설적인 스트리트웨어 디자이너 제프 스테이플과 함께 작업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우리 선수들과 제프의 긴밀한 파트너십은 의상에 포함된 디자인 요소에서 보고 느낄 수 있다. 이번 시즌 오버워치 리그 팀들이 소속된 도시 거리에서 이 의상들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테이플은 “나 역시 오랫동안 e스포츠를 관람해왔고 오버워치 리그가 지금껏 달성한 성과를 자랑스럽게 생각하기 때문에 새로운 키트 디자인 의뢰를 받았을 때 정말 기뻤다”며 “최고의 e스포츠와 스트리트웨어 산업이 협력해 뭔가 완전히 새롭고 획기적인 것을 만들어낸다는 것은 일생에 한 번뿐인 기회였다. 이 키트는 선수들의 특성에 맞게 특별 제작됐을 뿐만 아니라 경기장 밖에서도 멋있게 보일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고 말했다.

스테이플은 20년 넘게 이 업계에 종사하며 디자인, 라이프스타일,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수많은 유명 브랜드들과 제휴해왔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스테이플 피죤(Staple Pigeon)을 특징으로 하는 그의 독특한 스타일은 각 팀 브랜드에 새로운 엣지를 제공한다.
 
팬들은 1월 28일부터 https://shop.overwatchleague.com 에서 새로운 OWL X STAPLE 저지를 사전구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