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나우앤서베이 설문 “영화 기생충, 계층 갈등을 강조하는 듯하지만 비정치적이라 느껴”
나우앤서베이 설문 “영화 기생충, 계층 갈등을 강조하는 듯하지만 비정치적이라 느껴”
  • 박진호 기자
  • 승인 2020.01.20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기생충’에서 가장 뛰어난 요소는?… 1위 스토리 전개 방식(48%)·2위 배우의 연기력(31%)·3위 스토리의 내용(14%)·4위 영상구성과 배경 음악(7%)
기생충을 본 소감
기생충을 본 소감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다음 달 초 예정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극영화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다시 한번 세계 언론과 영화계의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에 엘림넷 나우앤서베이는 1월 6일부터 1월 16일까지 나우앤서베이 패널 1111명(남성 574명, 여성 537명)을 대상으로 ‘영화 기생충’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영화 기생충을 보셨나요?’에 대하여 질문한 결과 ‘예(68%)’, ‘아니오(32%)’ 순으로 나타났다.

‘기생충’ 영화를 보았다고 응답한 패널을 대상으로 ‘영화 기생충을 보신 소감은?’에 대하여 질문한 결과 이 영화는 스릴이 있으며(90%), 흐름이 극적이고(85%), 현실 풍자적(85%)이라는 평가가 TOP 3에 들었다.

또한 스토리가 매우 훌륭하고(77%) 이해하기 쉽지만(75%), 비정하고(73%), 절망적(73%)이라고 느낀 응답자의 비율이 매우 높았다.

또한 계층 갈등을 선동(65%)하는 듯하면서도 정치적이지 않다(62%)고 느낀 응답자가 정치적이라고 느낀 응답자를 압도하였다.

통속적인 영화와 달리 ‘서민을 모독한다(60%)’는 느낌을 받은 응답자가 많았는데도, 오락적이기보다는 ‘교훈적(69%)’이며, 코믹하기보다는 슬프다(58%)고 느낀 응답자가 더 많았다는 점이 본 설문 결과 나타난 특징이었다.

또한 이 영화의 전체적인 느낌이 ‘유쾌하다(50%)’고 한 응답자와 ‘불쾌(불편)하다(50%)’고 한 응답자의 5 : 5로 나타나 관객에 따라 상반되는 감정의 반응을 불러일으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설문 결과를 종합해 보면 영화 기생충이 세계적인 주목을 받는 이유는 스토리 전개 방식이 스릴이 넘치며, 현실 풍자적이면서도 스토리와 결론을 예측하기 어렵고, 서민을 모독하는 듯하면서도 정치적이지 않으며, 관객에 따라 상반되는 감정을 불러일으켜서 많은 화젯거리와 논쟁거리를 제공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설문 결과 절대다수의 응답자들이 영화 기생충은 ‘창조적(82%)’이며, ‘이 영화가 상 받는 당연하다(85%)’고 응답했다.

‘영화 기생충에서 가장 뛰어난 요소는?’에 대하여 질문한 결과 ‘스토리 전개 방식(48%)’이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배우의 연기력 (31%)’, ‘스토리의 내용(14%)’, ‘영상구성과 배경 음악(7%)’ 순으로 나타났다.

‘영화 기생충을 주변 사람에게 권하고 싶은가요?’에 대하여 질문한 결과 ‘권하고 싶다(83%)’, ‘권하고 싶지 않다(17%)’ 순으로 나타났다.

본 설문의 응답자는 전국의 10~60대의 남자 574명, 여자 537명, 총 1111명으로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94%포인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