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Berjaya 호텔 & 리조트, ANSA 오키나와 리조트 공식 개장
Berjaya 호텔 & 리조트, ANSA 오키나와 리조트 공식 개장
  • 윤정희 기자
  • 승인 2019.12.06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NSA 오키나와는 오키나와 섬이 양쪽으로 마주하고 있는 동중국해와 태평양의 전경을 바라볼 수 있는 독특한 위치를 자랑한다
ANSA 오키나와는 오키나와 섬이 양쪽으로 마주하고 있는 동중국해와 태평양의 전경을 바라볼 수 있는 독특한 위치를 자랑한다

Berjaya Corporation 산하 기업인 Berjaya 호텔 & 리조트(이하 BHR)가 ANSA 오키나와 리조트(이하 ANSA 오키나와)를 공식 개장했다.

ANSA 오키나와는 일본을 찾는 세계 관광객들에게 갈수록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오키나와에 BHR이 처음 입성하는 곳으로 그간 기대를 모아 왔다. 개장 기념식에는 시마부쿠로 토시오 우루마 시장, 사이드 알리 샤훌 하미드(Syed Ali Shahul Hameed) Berjaya Land Berhad CEO, 미에 코자쿠 Berjaya Japan Regional Office CEO, Berjaya Okinawa Development Co. Ltd.의 Tan Teng Yan 대표, 피터 웡(Peter Wong) BHR 사업 본부장이 참석했다.

ANSA 오키나와는 아열대 기후와 아름다운 해변 및 산호초로 유명한 오키나와 현에서 세 번째로 큰 도시인 우루마 시의 고지에 자리 잡고 있다. 오키나와 섬이 양쪽으로 마주하고 있는 동중국해와 태평양의 전경을 바라볼 수 있는 독특한 위치를 자랑한다. 123개의 객실과 스위트룸을 갖추고 있으며 6개 층으로 이루어진 힐 리조트로 연면적은 7833m²다.

사이드 알리 CEO는 “2016년 교토 포시즌스 호텔 & 레지던스의 성공적인 개장에 뒤이은 ANSA 오키나와의 개장은 일본에 대한 Berjaya 그룹의 막대한 투자를 보여주는 또 다른 이정표라 할 수 있다. Berjaya는 오키나와에서 더욱 장기적인 개발 프로젝트를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는 개발을 앞둔 포시즌스 호텔 & 프라이빗 레지던스 오키나와가 포함되며 2020년 2분기 중으로 기초 작업을 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NSA 오키나와는 식음료 매장 두 군데와 연회장, 컨퍼런스 룸, 수영장, 사우나, 피트니스 센터, 주차장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또 리조트 내의 염소 체험 공간, 공기 주입식 놀이터, 피크닉, 잔디 썰매, 자전거 타기, 정글 트래킹 등 다양한 가족 친화적인 액티비티도 도입할 예정이다. 가까운 관광 명소로는 이시카와 고원 전망대, 비오스 언덕, 케이브 오키나와(CAVE OKINAWA), 마에다 곶 등이 있다. 자세한 정보와 객실 예약 관련 문의는 www.ansahotels.com/okinawa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