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유령을 잡아라’ 김건우, 메뚜기떼 태웅으로 첫 등장해 김선호 농락!
‘유령을 잡아라’ 김건우, 메뚜기떼 태웅으로 첫 등장해 김선호 농락!
  • 오재현 기자
  • 승인 2019.11.06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뉴스=오재현 기자]  배우 김건우가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에서 지하철 소매치기단 ‘메뚜기떼’ 일원으로 강렬한 첫 등장을 했다.

(사진제공=굳피플)
(사진제공=굳피플)

김건우는 지난 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연출 신윤섭/극본 소원-이영주) 6회에서 메뚜기떼 일원인 태웅으로 시선을 끌었다.

경찰을 조롱하기 위해 포돌이탈까지 쓰고 소매치기를 한 메뚜기떼. 고지석(김선호 분)이 메뚜기떼를 검거하기 위해 분주한 가운데 메뚜기떼는 지하철 경찰대를 농락했다.

자장면 배달원으로 변장해 지하철 경찰대 수사 자료를 빼돌린 것. 김건우는 메뚜기떼 일원인 태웅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지하철 경찰대의 눈을 피하느라 소매치기를 하지 못하자 “봤지? 금단증상”이라고 장난스럽게 손을 떠는가 하면 “고반장이 어디까지 쫓아왔나 어디 한 번 볼까?”라면서 빼돌린 수사 자료를 살펴봤다.

또 “형 이번 건 터지면 출세할 줄 알고 사인까지 준비했다. 포털에 10분 떴나? 형 자존심 많이 다쳤어”라면서 소매치기를 마치 장난처럼 여기는 행동으로 공분을 샀다.

김건우는 태웅의 촐싹 맞고 껄렁거리는 모습을 유려하게 연기했다. 지석이 메뚜기떼 수사에 난항에 빠진 가운데 태웅이 지하철 경찰대를 농락하는 모습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갖게 했다.

김건우는 ‘유령을 잡아라’ 첫 등장부터 짧은 장면이었지만 시선을 끌어당기는 연기를 펼쳤다. 한없이 가벼운 태웅의 면모를 천연덕스럽게 소화하며 탄탄한 연기력을 가진 배우다운 장면을 만들었다.

김건우는 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 허세 파이터 김탁수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준 후 ‘라이브’에서 순둥이 김한표로 선악 구분 없이 다양한 캐릭터가 소화 가능한 배우라는 사실을 입증했다. 이어 ‘나쁜 형사’에서 악역 장형민으로 절정의 연기력을 뽐냈다.

그는 이번에 ‘유령을 잡아라’에서 촐싹 맞고 무슨 일을 꾸밀지 모르겠는 태웅으로 다시 한 번 연기 변신을 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