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LG전자, ‘LG V50S ThinQ’ TV 광고 온에어
LG전자, ‘LG V50S ThinQ’ TV 광고 온에어
  • 장영록 기자
  • 승인 2019.10.14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다 넓어진 LG 듀얼 스크린의 사용성 소개

LG전자가 지난 11일 출시한 LG V50S ThinQ의 보다 넓어진 사용성을 감각적으로 소개하는 TV 광고를 선보였다.
 
‘이 모든 걸 경험해보세요’라는 제목의 45초 분량 광고는 주인공의 아침을 깨우는 알람과 함께 시작한다. 영상은 일상의 다양한 순간에서 주인공이 LG V50S ThinQ와 LG 듀얼 스크린을 어떻게 활용하는지를 보여준다. 경쾌한 음색과 멜로디로 유명한 팝 가수 ‘제이슨 므라즈(Jason Mraz)’의 노래 ‘Have it all’이 배경음악으로 어우러진다.
 
주인공은 LG 듀얼 스크린을 이용해 일상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다양한 작업을 손쉽게 해낸다. 예를 들면 전체화면으로 동영상을 보면서도 또 다른 화면인 LG 듀얼 스크린에서는 다음 재생 목록을 확인한다. 또 여러 제품을 비교해가며 인터넷 쇼핑을 할 때 마음에 드는 제품 정보는 별도 화면인 LG 듀얼 스크린에 따로 띄워놓는 식이다.
 
주인공은 화면이 열리는 각도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는 ‘360도 프리스탑’을 활용해 스마트폰을 책상에 올려놓고 노트북처럼 펼쳐 사용하는가 하면 게임 종류에 따라 조작 버튼을 자유자재로 배치하는 ‘나만의 게임패드’로 남들보다 쉽게 모바일게임을 즐기기도 한다.
 

LG전자가 LG V50S ThinQ의 TV 광고를 시작했다
LG전자가 LG V50S ThinQ의 TV 광고를 시작했다

LG V50S ThinQ는 안정성이 뛰어난 LG V50 ThinQ 플랫폼을 바탕으로 했다. 제품을 실제 사용한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해 전작 대비 사용성을 높였으며 초고화소 전면 카메라와 같이 실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기능에 집중했다.
 
LG V50S ThinQ가 탑재한 3200만화소 전면 카메라는 후면 카메라에 버금가는 성능을 낸다. 또 △1/480초 순간포착 ‘AI 액션샷’ △초고화질 저속촬영 ‘4K 타임랩스’ △격한 움직임에도 안정적인 촬영이 가능한 ‘스테디캠’ △마이크 감도를 극대화하는 ‘ASMR’ 등 콘텐츠 제작에 특화된 기능들도 강점이다.
 
‘화면 내 지문인식’은 고객들이 LG 듀얼 스크린을 360도로 완전히 젖힌 상태에서도 지문인식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제품 후면에 자리 잡고 있던 지문인식 센서가 없어져 디자인 일체감도 높아졌다.
 
LG 듀얼 스크린이 적용한 2.1형 전면 알림창은 사용자가 커버를 열지 않고도 시간, 날짜, 배터리, 전화 수신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또 LG V50S ThinQ와 동일한 6.4형 올레드 디스플레이는 화면 몰입감도 높인다.
 
LG V50S ThinQ 출고가는 119만9000원이다. LG전자는 전용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을 제품 패키지에 포함해 기본 증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