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예언자의 신앙(6)] 김진홍의 아침묵상
[예언자의 신앙(6)] 김진홍의 아침묵상
  • 김진홍 목사
  • 승인 2019.09.30 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레미야가 예언자로 소명을 받았을 때 그의 나이 겨우 21세였다. 이 말씀에서 우리가 깊이 생각하여야 할 바가 있다. 소위 운동권에서는 앞의 4가지는 할 수 있다. 그러나 뒤의 2가지를 하지 못한다. 앞의 4가지란 뽑는 일, 파괴하는 일, 파멸하는 일, 무너뜨리는 일까지는 해낸다. 그러나 2가지를 하지 못한다. 건설하는 일과 심는 일이다.

뽑는 것은 다시 심기 위해서다. 파괴하는 것은 건설하기 위해서다. 나는 30세에 빈민선교 사역을 시작하여 10여 년간은 운동권에 속해 있었다. 데모도 하고 정치범으로 옥살이도 하고 힘든 고문도 거쳤다. 그러나 그 시절에 한 가지 깨달은 바가 있었다. 소위 세속 운동권의 한계를 깨달았다.

세속 운동권은 뽑고 무너뜨리는 일은 할 수 있지만 건설하며 심는 데까지 나아가지 못한다. 건설하며 심는 사역은 복음 운동권의 몫임을 뼛속 깊이 깨달았다.

이 점에 오늘을 살아가는 크리스천들에게 주어진 사명이 있다. 세속 운동권이 무너뜨린 자리에서 바람직한 미래를 세우는 일이다. 바른 역사를 건설하는 일이다. 하나님이 기뻐하시고 백성들로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만드는 역사의 씨앗을 심는 일이다.

지금 이 나라의 사정이 어떠한가? 백성들이 한결같이 흔들리고 불안해한다. 운동권 출신들이 나라를 이끌고 있는 탓이다. 흔들리는 나라 사정을 제자리에 세울 수 있는 사람들이 누군가? 복음으로 무장하여 기도와 말씀으로 거룩함을 이루어 나가는 크리스천들이다. 그 일이 크리스천들에게 주어진 사명이다.

동두천 두레마을 밤나무
동두천 두레마을 밤나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