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고 인터넷조은뉴스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함께 발행합니다.
[어머니의 편지(3)] 김진홍의 아침묵상
[어머니의 편지(3)] 김진홍의 아침묵상
  • 김진홍 목사
  • 승인 2019.09.20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인 임태주의 어머니가 아들에게 남긴 글을 세 번째로 싣습니다.

세상 사는 거 별거 없다.
속 끓이지 말고 살아라.
너는 이 애미처럼 속 태우고 참으며
제 속을 파먹고 살지 마라.
힘든 날이 있을 것이다.
힘든 날은 참지 말고 울음을 꺼내 울어라.

더 없이 좋은 날도 있을 것이다.
그런 날은 참지 말고 기뻐하고
자랑하고 다녀라.
세상 것은 욕심을 내면
호락호락 곁을 내주지 않지만
욕심을 덜면 봄볕에 담벼락 허물어지듯이
허술하고 다정한 구석을 내보여 줄 것이다.

별 것 없다.
체면 차리지 말고 살아라.
왕후장상의 씨가 따로 없고
귀천이 따로 없는 세상이니
네가 너의 존엄을 세우면 그만일 것이다.

아녀자들이 알곡의 티끌을 고를 때
키를 높이 들고 바람에 까분다.
뉘를 고를 때는
채를 가까이 끌어 당겨 흔든다.
티끌은 가벼우니 멀리 날려 보내려고
그러는 것이고,
뉘는 자세히 보아야 하니
그런 것이다.

사는 이치가 이와 다르지 않더구나.
부질없고 쓸모없는 것들은
담아두지 말고
바람 부는 언덕배기에 올라
날려 보내라.
소중하게 여기는 것이라면
지극히 살피고
몸을 가까이 기울이면 된다.
어려울 것이 없다.

나는 너가 남보란 듯이
잘 살기를 바라지 않는다.
억척 떨며 살기를 바라지 않는다.
괴롭지 않게,
마음 가는 데로 순순하고
수월하게 살기를 바란다.

혼곤하고 희미하구나.
자주 눈비가 다녀갔지만
맑게 갠 날,
사이사이 살구꽃이 피고
수수가 여물고
단풍물이 들어서 좋았다.
그런대로 괜찮았다.
그러니 내 삶을 가여워하지도
애달파하지도 말아라.

부질없이 길게 말했다.
살아서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말을 여기에 남긴다.
나는 너를 사랑으로 낳아서
사랑으로 키웠다.
내 자식으로 와주어서
고맙고 염치없었다.

너는 정성껏 살아라.

동두천 두레마을 감자꽃
동두천 두레마을 감자꽃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단체명 : 한국언론사연합회
  • 고유번호 : 122-82-81046
  • 제호 : 인터넷조은뉴스
  • 법인명: ㈜뉴스인미디어그룹
  • 사업자등록번호 : 290-81-49123
  • Since 2000.12.
  • 주소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6길 18, 1103호(여의도동, 오성빌딩)
  • TEL : 02-725-8114
  • FAX : 02-725-8115
  • 기사제보 : desk@egn.kr
  • 등록번호 : 서울 아 01209
  • 등록일자 : 2005-09-30
  • 최초발행일자 : 2003-08-05
  • 발행·편집인 : 이관민
  • 기사배열책임자 : 오재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관민
  • 인터넷조은뉴스 저작권은 조은뉴스네트워크와 인터넷조은뉴스 자매지에 있으므로 콘텐츠(영상,기사,사진)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 Copyright © 2005 인터넷조은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egn.kr
ND소프트